기사제목 詩鏡 - 청포도 / 이육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詩鏡 - 청포도 / 이육사

기사입력 2015.07.02 09: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시경詩鏡 - 시가 있는 목요일

안녕하세요. 박정자입니다.

일제강점기에 초인을 기다리는 심정이 담긴 이육사 시인의 시 <청포도>를 올립니다. 시인의 마음처럼 우리의 전 생애는 어쩌면 기다림의 연속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내 삶을 바꾸어놓을 만한 어떤 일, 어떤 사람을 맞이하기 위해 오늘이라는 사다리를 오르는... 

내가 바라던 손님이 찾아와 달디 단 과육에 두 손을 함뿍 적시며 크게 웃을 수 있다면, 뜨거운 태양 아래 내 몸이 한껏 달궈져도 좋겠다고, 7월의 달력을 엽니다. 





청포도 / 이육사

내 고장 칠월은
청포도가 익어 가는 시절. 

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주저리 열리고
먼 데 하늘이 꿈꾸며 알알이 들어와 박혀, 

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
흰 돛 단 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 

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로
청포靑袍를 입고 찾아온다고 했으니, 

내 그를 맞아 이 포도를 따 먹으면
두 손은 함뿍 적셔도 좋으련, 

아이야, 우리 식탁엔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 수건을 마련해 두렴.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