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詩鏡 - 달인 / 김선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詩鏡 - 달인 / 김선태

기사입력 2015.07.09 09: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시경詩鏡 - 시가 있는 목요일

안녕하세요 박정자입니다.

극대화된 현대문명 속에서, 지금 우리는 그만큼 행복한 걸까요. 그래야하는데... 더 편하고 더 자유로워서 웃을 일이 많아야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은 듯합니다. 그 때문인지, 웃음에 대한 연구가 계속 쌓이고 웃음치료사, 웃음전도사들이 등장했습니다. 웃음치료라는 말이 생소하지 않습니다.

오늘은 김선태 시인의 시 <달인>을 올립니다. 시인이 만났던 웃음의 달인을 여러분도 만나서, 그렇게 밝고 따뜻하고 둥근 날들 지으시기 바랍니다. 웃으니까 행복해지더라는 날들 만들어나가시기 바랍니다. 





달인 / 김선태


그는 웃음의 달인이다.

입가에 언제나, 

빙그레, 상냥한 초승달이 걸린다.
껄껄껄, 유쾌한 반달이 걸린다.
하하하, 환한 보름달이 걸린다.

가는 곳마다 세상이,

밝아진다.
따뜻해진다.
둥글어진다.

그는 세상의 배꼽을 쥐고 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