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경 - 세발낙지 / 박정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경 - 세발낙지 / 박정자

기사입력 2015.07.30 10: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시경詩鏡 - 시가 있는 목요일

안녕하세요. 박정자입니다.

낙지, 좋아하세요? 우리나라의 낙지는 아무래도 목포에 가야 별미를 느낄 수 있죠.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에 버무린 새콤달콤 초고추장을 찍어 나무젓가락에 둘둘 말아 먹는 세발낙지. 어떤 사람은 기겁하며 징그럽다고 잔인하다고 하는데요... 인삼 한 근에 버금간다고 허준 선생도 인정한 낙지를, 그렇다고 안 먹을 수는 없죠.   

서해안 종착지 북항에서 낙지를 먹으며 살아남기 위한 치열함은 낙지의 세계보다, 사실은 사람의 세상이 더 심한 것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발낙지 / 박정자

  쇠젓가락은 안 되지 미끄러운 것끼리는 소란이나 떨다 지치지 세발낙지를 먹으려면 나무젓가락에 머리를 단단히 끼워야하지 다리를 잡아채서 돌돌 말아야하지 

  입안에 밀어 넣으면 미어터지며 길길이 날뛰는 수라장이 따로 없지 마지막 한 점이라도 빠져나오려 뺨을 훑으며 뻗치지 들러붙지 입천장에 빨판을 박으면서 단단해지지 

  열 개의 다리를 한 개의 혀로 살살 달래보려 하지 그러나 씹고 꽉꽉 씹는 우악스러움 말고 다른 방법 없다는 걸 알게 되지 목에 걸리면 씹는 이빨에 힘주어 확실하게 짓이기지 오로지 빠져나갈 사투로 미끈하게 넘길 쾌감으로 

  낙지를 삼키며 왜 하필 너인가 왜 하필 나인가를 생각한다면 당신은 바보지 그건 화학방정식 보다 쉬운 공식이지 쫄깃하고 부드럽고 달콤한 이 순간만 생각하면 되지 죽여주는 맛이지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