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조태영 대사, 자카르타지방경찰청장 면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조태영 대사, 자카르타지방경찰청장 면담

기사입력 2015.09.23 14: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조태영 주인도네시아대사가 자카르타 및 땅그랑, 브까시, 데뽁을 관할하는 자카르타지방경찰청을 방문, 띠또 까르나피안 청장을 21일(월) 면담하고 우리기업과 교민사회의 안전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조태영 주인도네시아대사가 자카르타와 땅그랑, 브까시, 데뽁을 관할하는 자카르타지방경찰청을 방문해 띠또 까르나피안 청장을 21일(월) 면담하고 우리기업과 교민사회의 안전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면담에는 대사관의 경찰영사와 고용노동관, 조규철 한인회 수석부회장, 김종림 재인도네시아 봉제협의회장이 동석하였으며 자카르타지방경찰청에서는 범죄수사국장, 조정관 등이 배석했다.

조태영 대사는 2,200개의 우리기업들이 인도네시아에 진출하여 투자하고 100만 명의 현지 근로자를 고용하여 인도네시아경제에 기여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매년 하반기에 노동계의 임금투쟁 시기에 공단지역에서 위협시위(스위핑)가 끊이지 않아 조업이 중단돼 피해를 입는 사례가 있다며 경찰에 우리 기업의 보호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띠또 청장은 불법시위에 대해 엄정하게 법을 집행하도록 이미 지시를 내렸다고 밝히고, 해고가 노동계 시위의 원인이 되고 있으므로 경제위기 극복과 시위 예방을 위해 노사가 항상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조태영 대사는 최근 국제테러조직인 이슬람국가(ISIL)가 한국을 “십자군동맹”의 하나로 지목하고 테러위협을 가한 사실을 언급하며 자카르타지방경찰청에서 재인도네시아 한국 동포사회의 보호를 위해 노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띠또 청장은 인도네시아 경찰은 테러활동 탐지를 위한 별도의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테러관련 정보입수 시 즉각 대사관에 통보하는 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또한 이번 면담을 통해 띠또 청장과 한인회, 봉제협의회 회장단이 서로 연락처를 교환하는 등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향후 긴밀한 소통과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대사관에서는 재인니 동포사회와 진출기업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 속에서 생업과 경제활동에 종사하면서 양국 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경찰관계자 면담 등 지속적인 접촉을 통해 인도네시아 경찰당국과 협력관계를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 조태영 주인도네시아대사가 자카르타 및 땅그랑, 버까시, 데뽁을 관할하는 메트로자야지방경찰청을 방문해 띠또 까르나피안 청장을 21일(월) 면담하고 우리기업과 교민사회의 안전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