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경-따듯한 상징 / 정진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경-따듯한 상징 / 정진규

기사입력 2015.12.03 10: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시경詩鏡 - 시가 있는 목요일

안녕하세요. 박정자입니다.

봉지쌀이라는 말이 있었지요. 한 되 두 되 봉지에 담아 사 온 쌀로 끼니를 해결하던 그 때, 연탄 백 장에 쌀 말이라도 들여놓으면 엄동설한도 겁나지 않던 그런 시절이 있었습니다. 

밥 먹고 합시다! 하는 단순한 말이 크게 유행하던 때도 있었습니다. 짬밥, 밥그릇싸움, 철밥통, 찬밥신세...... 그렇게 다양한 밥들은, ‘밥 한 번 같이 먹자’는 말로 만나고 싶은 마음을 은근히 전하기도 합니다. 고픈 배를 채우는 밥을 넘어 의사소통의 매개가 된 밥, 

밥 먹었어? 진지 드셨어요? 그런 인사가 아직도 자연스러운 우리에게 쌀은 무엇일까요. 여전히, ‘가장 따뜻한 상징’이라는 정진규 시인의 말에 공감하시는지요. 



따뜻한 상징 / 정진규

  어떤 밤에 혼자 깨어 있다 보면 이 땅의 사람들이 지금 따뜻하게 그것보다는, 그들이 그리워하는 따뜻하게 그것만큼씩 춥게 잠들어 있다는 사실이 왜 그렇게 눈물겨워지는지 모르겠다 조금씩 발이 시리기 때문에 깊게 잠들고 있지 못하다는 사실이 왜 그렇게 눈물겨워지는지 모르겠다 그들의 꿈에도 소름이 조금씩 돋고 있는 것이 보이고 추운 혈관들도 보이고 그들의 부엌 항아리 속에서는 길어다놓은 이 땅의 물들이 조금씩 살얼음이 잡히고 있는 것이 보인다 요즈음 추위는 그런 것 때문이 아니라고 하지만, 요즈음 추위는 그런 것 때문이 아니라고 하지만, 그들의 문전마다 쌀 두어 됫박쯤씩 말없이 남몰래 팔아다 놓으면서 밤거리를 돌아다니고 싶다 그렇게 밤을 건너가고 싶다 가장 따뜻한 상징, 하이얀 쌀 두어 됫박이 우리에겐 아직도 가장 따뜻한 상징이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