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롯데, 살림그룹과 손잡고 전자상거래 진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롯데, 살림그룹과 손잡고 전자상거래 진출

기사입력 2016.02.22 11: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롯데그룹이 인도네시아 최대 그룹인 살림그룹과 손잡고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 시장에 진출한다.

ABC(Asia Business Council) 포럼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 19일 현지에서 안토니 살림 살림그룹 회장을 만나 오픈마켓을 등 합작사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 그룹은 오는 상반기 중으로 합작법인을 설립해 내년 초부터 서비스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롯데그룹은 이사회를 열어 최종적으로 사업 여부를 확정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인도네시아 현지에 개점한 마트 41개점, 백화점 1개점과 살림그룹의 편의점인 '인도마렛' 1만1천개점 등 양 그룹의 오프라인 유통사업을 결합해 온라인 사업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 사진 = 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온라인 유통 시장은 2014년 기준 약 3조2천억원 규모로 2020년에는 25조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터넷 보급률은 30% 대를 넘어섰으며, 온라인 유통의 성패를 좌우하는 스마트폰 보급률도 지난해 LTE 서비스 도입으로 올해 40%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는 "그간 인도네시아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마트, 백화점 등의 오프라인 유통 부문과 화학 부문 등에 상당한 규모의 투자를 해왔다"면서 "이번에 살림그룹과 오픈마켓 형태의 온라인 유통사업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롯데는 현재 인도네시아에 롯데백화점 1개점, 롯데마트 41개점(슈퍼 2개 포함), 롯데리아 31개점, 엔제리너스 2개점, 롯데면세점 2개점(공항점, 시내점)을 운영하고 있다. 

앞서 2010년에는 동남아 대표 석유화학기업인 타이탄(Titan Chemicals)을 인수하면서 석유화학업계에도 진출했다.

살림그룹은 식품, 사회기반시설, 물류, 유통, 통신, 미디어, 자동차, 부동산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사업을 전개하는 인도네시아 최대 그룹이다. 

특히 라면 상표 '인도미'로 유명한 인도푸드, 1만여 개 점포를 보유한 편의점 인도마렛 등 각 부문에서 현지 1위 규모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