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트럼프 사업 파트너' 따누 MNC회장 차기 대선출마 시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트럼프 사업 파트너' 따누 MNC회장 차기 대선출마 시사

기사입력 2017.01.03 13: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하리 따누수딥요.jpg하리 따누수딥요 부부가 미국 캘리포니아 디즈니에드밴춰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6.12.31 [사진: 하리 따누수딥요 개인트위터 계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사업 파트너인 인도네시아 MNC그룹의 하리 따누수딥요(51·일명 따누) 회장이 차기 대통령 선거 출마 가능성을 시사해 눈길을 끈다.

3일 AFP 통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따누 회장은 최근 호주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나라의 문제를 해결할 사람이 없다는 확신이 들면 직접 2019년 대선에 출마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 자신이 아니라 나라를 위한 일"이라면서 "국민은 나라를 위해 해답을 제시할 수 있는 통합력 있는 지도자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따누 회장은 공중파 TV 방송 4개와 라디오 방송사, 신문사 등 50여개 업체를 거느린 미디어 재벌이자 부동산 개발업자로 트럼프 당선인의 현지 사업 파트너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트럼프 호텔과 함께 자카르타 근교의 700만㎡ 규모 고급 골프 리조트 건설과 발리 리조트 건설 등 두 개 사업을 추진해 왔다.

AFP 통신은 그의 대권 도전이 성공할 경우 트럼프 당선인의 이해 충돌 논란이 재점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트럼프 당선인은 최근 공직과 사업간 이해의 충돌을 막기 위해 대통령 재임기간 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뗀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워싱턴 정가에서는 이와 관련한 우려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2014년 인도네시아 대선에서 국민양심당(하누라당) 부통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따누 회장은 이듬해 인도네시아통합당(뻐린도당)을 창당하고 대권 도전을 염두에 둔 정치 행보를 해 왔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그의 개인 재산이 알려진 것만 10억9천만 달러(1조3천억 원)로 인도네시아 자산가 중 29위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