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정력에 좋다' 루머에 동남아악어들 수난…"호랑이보다 비싸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정력에 좋다' 루머에 동남아악어들 수난…"호랑이보다 비싸져"

기사입력 2017.06.14 12: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악어.jpg▲ 태국 국경에서 세관 당국에 적발된 살아있는 악어들이 트럭에 실려있다. (사진출처: 유튜뷰 화면 캡처)
 
'정력에 좋다'는 루머 탓에 동남아 악어들이 수난을 겪고 있다.

12일 일간 더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야생동물·국립공원부는 최근 쿠알라룸푸르 옛도심의 올드 클랑 로드 소재 악어 밀거래 현장을 급습했다.

야생동물·국립공원부 당국자는 "밀거래 현장에서 악어 두개골 6개와 온전한 상태로 보존된 바다악어 24마리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 단속에서 악어의 생식기 37점과 쓸개 24점, 이빨 350개, 비닐포장된 악어 고기 수백 점이 압수됐다.

해당 악어들은 말레이시아령 보르네오 섬 등지에서 밀렵된 것으로 추정됐다.

말레이시아에선 악어 이빨이 행운을 가져온다는 미신이 있어 종종 암거래된다.

그러나 동남아 지역에서 최근 악어 밀거래 규모가 급증한 데는 악어 생식기·쓸개·고기 등이 정력 증강에 큰 효과가 있다는 루머가 돌기 때문이라고 현지매체들은 전했다.

말레이시아 야생동물·국립공원부 당국자는 "악어의 암시장 거래가격은 현재 10만 링깃(약 2천600만원)까지 올라 호랑이보다도 비싸졌다"면서 "밀매범들이 홍콩·대만·중국 등지로 도살한 악어를 밀반출했을 가능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