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남아 해적 덕분에 상어 멸종 면하나…포획량 '반토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남아 해적 덕분에 상어 멸종 면하나…포획량 '반토막'

기사입력 2017.08.04 15: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상어.jpg▲ 사진출처 : 픽사베이
 
동남아시아 바다에서 해적이 기승을 부리자 남획으로 절멸 위기에 놓였던 상어들이 숨통이 트이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빚어졌다.

31일 말레이시아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보르네오 섬 북부 말레이시아령 사바 주(州)의 작년도 상어와 가오리 포획량은 1천788t으로 2012년(3천431t)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 기간 상어 포획량은 1천374t에서 562t으로 59.1%, 가오리 포획량은 2천56t에서 1천225t으로 40.4% 줄었다.

필리핀 남부에서 활동하는 이슬람 무장단체 아부사야프의 해적 행위가 갈수록 빈번해지면서 조업이 위축된 탓이다.

사바 주와 필리핀 사이의 내해(內海)인 술루해는 필리핀 무장단체의 선원 납치 행위로 악명이 높다.

이 해역에선 작년 한 해 동안만 27명의 선원과 승객이 납치됐으며, 아부사야프는 납치한 인질 한 명 당 1억원에서 수억원의 몸값을 뜯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영국 런던에 있는 국제해사국(IMB)은 올해 초 선주들에게 술루해를 경유하는 항로를 피할 것을 권하기도 했다. 

피해가 잇따르자 말레이시아 정부는 2013년 초 사바주 동부 해안 전역을 안전구역(ESSZONE)으로 지정하고 야간 출항금지를 시행해 왔다.

로렌스 키솔 주니어 사바주 해양자원관리국 부장은 "출항금지 등의 조치에 더해 외국인 선원들도 사바주 연근해에서의 조업을 꺼리면서 어선 수 자체가 감소했다"고 말했다.

상어 지느러미(샥스핀)는 중국에서 고급 식재료로 간주된다.

동남아시아의 상어잡이 어선들은 상어를 잡은 뒤 지느러미만 자르고 물에 빠뜨려 익사시키는 행태로 비난을 받아 왔다. 

국제적 논란이 일자 중국 정부는 2013년 공식 연회에서 샥스핀 요리를 금지했지만, 동남아 일대에선 여전히 무시 못 할 수의 상어가 낚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