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여행객 악몽 된 발리 섬…발묶인 승객 12만명으로 급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여행객 악몽 된 발리 섬…발묶인 승객 12만명으로 급증

기사입력 2017.11.29 07: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발리공항 2.jpg▲ 28일 인도네시아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으로 향하는 공항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응우라라이 국제공항 트위터 캡처]
 
현지언론 "이틀간 860여편 결항"…배·버스로 우회 출국 잇따라
주인니 한국대사관, 발리공항서 수라바야행 버스 운행키로

화산 분화로 세계적 휴양지인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항공교통이 마비되면서 12만명에 달하는 여행객이 현지에 발이 묶였다.

28일 인도네시아 항공당국은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폐쇄 기간을 29일 오전까지로 24시간 연장했다.

리뿌딴6 등 현지 언론은 이로 인해 국제선 이착륙편 176편을 비롯해 발리 섬을 드나드는 항공편 419편이 추가로 취소됐다고 보도했다.

전날 이미 취소된 항공편(445편)을 포함하면 이틀 사이 860여편의 항공편이 결항된 셈이다.

졸지에 발리 섬에 갇히는 신세가 된 여행객은 12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며, 공항 폐쇄가 장기화할 경우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AFP 통신 등 외신은 공항에 발이 묶인 여행객 상당수가 출국할 방안이 마땅치 않아 난감한 입장에 처했다고 전했다.

인도 각지에 사는 일가친척 20여명과 발리로 가족 여행을 왔다는 무케쉬 쿠마르 굽타는 "사실상 속수무책이다. 인도로 어떻게 돌아갈지 모르겠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들은 애초 28일 귀국할 예정이었다.

굽타의 친척인 나빈 사라프는 "항공사에서 환불 받은 돈은 새 항공권 가격에 못 미치는데 (숙소와 항공권 등을) 모두 사전예매한 탓에 갖고 온 현금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아직 출국까지 시간이 남은 여행객들도 자칫 발이 묶일 수 있다는 걱정에 시달리고 있다.

독일 국적 대학생인 알렉스 탐은 "금요일(12월 1일) 싱가포르를 거쳐 독일로 돌아가야 하는데 상황이 좋지 않다"면서 "정말로 위험한 거냐, (화산이) 터질거라고 보느냐"고 물었다.

여행객 일부는 무비자 체류기간이 초과되거나, 비자가 만료돼 난감한 입장에 처하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초과되는 일수 당 30만 루피아(약 2만4천원)를 납부해야 출국이 허용된다. 취소된 항공권을 지닌 채 현지 이민청을 방문하면 체류기간을 연장받을 수 있지만 현지 사정에 밝지 않은 여행객들에게는 쉽지 않은 일이다.

자바 섬 남쪽 인도양 해상에서 발생한 열대성 저기압 때문에 29일 이후에도 공항 운영이 당분간 정상화 되지 않을 가능성까지 제기되자 배편으로 발리 섬을 벗어나 우회 항공편을 이용하는 승객도 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현재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으로 가는 공항버스 100대를 임시 운행하고 있다.

해당 버스는 페리를 이용해 해협을 건너 자바 섬으로 건너간 뒤 육로를 거쳐 주안다 국제공항으로 향하게 된다.

발리 국제공항에서 주안다 공항까지의 거리는 300㎞에 불과하지만 도로사정 등 문제로 이동에 소요되는 시간은 12∼13시간에 달한다.

현재 응우라라이 공항에서는 우기로 인한 폭우 속에 여행객 수백여 명이 줄지어 버스를 기다리는 우울한 상황이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우회 항공편을 이용하려는 승객이 몰리면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제때 발리 섬을 벗어나지 못할 가능성을 우려해 수라바야행 버스 12대를 자체적으로 대절해 운행하기로 했다.

이 버스는 현지시간으로 29일 오전 8시와 9시에 발리 공항에서 출발하며 탑승은 선착순으로 이뤄진다.

발리 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은 1963년 마지막 대규모 분화 당시 10억t 이상의 분출물을 뿜어내 주변 주민 1천100여명이 숨지는 참사를 빚었다.

전문가들은 지난 25일부터 본격적인 분화에 들어간 아궁 화산이 50여년 전과 유사한 활동 패턴을 보인다면서 대규모 분화가 임박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 소속 전문가인 게데 수안띠까는 화산 지하의 진동이 강해지고 있다면서 "더 큰 분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 전개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