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발리 공항 폐쇄 30일 오전까지로 또 연장…벌써 사흘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발리 공항 폐쇄 30일 오전까지로 또 연장…벌써 사흘째

기사입력 2017.11.29 12: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9일 국가재난방치청.jpg▲  29일 호주 다윈 화산재 경보센터(VAAC)가 공개한 인도네시아 발리 섬 아궁 화산의 화산재 확산 예보 현황. 2017.11.29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제공=연합뉴스]
 

화산 분화의 영향으로 인도네시아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폐쇄 기간이 30일 오전까지로 또다시 연장됐다.

인도네시아 항공당국은 29일 새벽 회의를 하고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운영 중단 조치를 30일 오전 7시(현지시간)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발리 섬의 항공교통은 지난 27일 오전 7시를 기점으로 만 사흘째 마비되게 됐다.

발리 섬 동북부에 있는 대형 화산인 아궁 화산은 지난 25일부터 본격적인 분화 단계에 들어가 현재도 분화구 위 3천m까지 화산재 섞인 연기를 뿜어올리고 있다.

수또뽀 뿌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화산재가 상공 2만5천피트(7천620m)까지 솟아오른 뒤 열대성 저기압 '쯤빠까'(Cempaka)의 영향으로 남남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은 발리 서쪽 자바 섬 남부 해상에서 생겨난 열대성 저기압이 주변 공기를 빨아들이면서 평소라면 동남쪽 해상으로 빠져나갔을 화산재가 남서쪽으로 이동해 섬 전역을 덮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다만 호주 다윈 화산재 경보센터(VAAC)의 예보에 따르면 아궁 화산에서 뿜어진 화산재는 이날 낮부터 풍향이 다소 바뀌면서 주로 남쪽으로 퍼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VAAC는 현지시각으로 오후 8시 15분께엔 화산재가 남남동쪽으로 흘러 발리 섬과 롬복 섬 사이 해상으로 흘러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런 풍향이 유지될 것인지는 현재로선 예측하기 힘들다. 화산재가 동쪽으로 더 치우쳐 흐를 경우 롬복 국제공항의 운영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29일 공항폐쇄 연장 공문.jpg▲ 29일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을 운영하는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앙카사 푸라Ⅰ)는 현지시간으로 30일 오전 7시까지 해당 공항의 운영 중단 조치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2017.11.29 [응우라라이 국제공항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선 지난 27일 하루 445편의 이착륙편이 취소된 것을 시작으로 860여편의 항공편이 결항해 전날까지만 12만명에 달하는 여행객이 발이 묶인 것으로 추정된다.

공항 폐쇄 3일차에 접어들면서 피해를 보는 여행객의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한국인 여행객의 피해도 급증할 것이 우려된다.

출국이 시급한 여행객들은 인도네시아 당국이 제공한 버스와 페리를 이용해 자바 섬으로 건너와 12∼13시간 거리인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에서 우회 항공편을 이용하고 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버스를 타려는 승객들이 몰리면서 한국인 관광객이 제때 발리를 벗어나지 못할 수 있다고 보고 수라바야 행 버스 12대를 자체 대절해 운영하기로 했다.

이 버스는 29일 오전 8시와 9시에 발리 공항에서 출발하며 탑승은 선착순으로 이뤄진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