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성수] 관계/장승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성수] 관계/장승진

시 읽어주는 남자(49)
기사입력 2017.11.29 17: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관계
 
              장승진

그대 기억 속에 내가 남아
가끔 출렁이길
내 안에 있는 그대
이따금 날 출렁이게 하고

29일 시.jpg▲ 술라웨시 머나도 부나켄(Bunaken)섬의 망그로브 숲. 썰물로 드러난 망그로브 줄기들 [사진: 김태호]
 

시 읽기 --------------------------

뱀장사 말처럼 출렁임이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것이 아니다.
어렸을 적에, 수풀 속으로 들어간 뱀이 끝내 나오지 않았다. 
숲이 뱀을 품었다.
그 이후로 숲이 출렁이는 것은 뱀이 움직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내 가슴이 출렁이려면 누군가를 품어야 한다.
비어 있는 가슴은 절대 출렁일 수 없다. 

나는 그대를 품었는데
그대도 나를 품었는지 

참 오래 지나도 궁금하다.


이성수 시인은
서울 출생으로 경희대 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91년 <시와시학>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그대에서 가는 길을 잃다, 추억처럼》이 있다. 

김태호 사진작가는 
인도네시아 생활을 시작한 2002년 경부터 현재까지, 혼자 사진기를 들고 인도네시아 전 지역과 주변 국가들의 풍경을 담아내고 있다. 2015년에 2인 사진전 " Through Foreign Eyesㅡ이방인의 눈으로 바라본 인도네시아와 한국의 인상"을 개최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