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돌덩이 떨어져도 대피거부하는 발리주민 수만명…"성지 못 떠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돌덩이 떨어져도 대피거부하는 발리주민 수만명…"성지 못 떠나"

기사입력 2017.11.30 18: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발리 주민.jpg▲ 28일 발리 아궁화산의 분출이 계속되는 가운데, 화산 분화구 반경 8~10km 지점에 거주하는 주민 가운데 대피하지 않은 주민들도 있다. [사진출처 : 국가재난방지청]
 
발리 힌두교도 아궁화산 신성시…현지당국, 대규모 인명피해 우려 

인도네시아 발리 섬에서 조만간 대규모 분화가 일어날 것이란 우려에도 화산 주변 마을 주민 수만 명이 대피를 거부하면서 대규모 인명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30일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에 따르면 발리 섬에서 전날 오후까지 주민 4만3천458명이 229개 대피소에 수용됐다.

그러나 발리 섬 동북부에 있는 아궁 화산 기슭에는 최소 수만 명의 주민이 대피하지 않은 채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재난당국은 27일 아궁 화산의 화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위험'으로 높이고 분화구 반경 8∼10㎞ 이내 주민에게 전원 대피를 지시했으나 이를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

해당 구역에는 22개 마을에 약 9만∼10만명이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또뽀 뿌르워 누그로호 BNPB 대변인은 "현 상황이 얼마나 위험한지 인식하지 못했거나, 생계수단인 가축을 버려놓고 집을 떠날 수 없다는 이유를 대고 있으나 화산탄 등 화산분출물이 낙하할 수 있어 반드시 대피해야 하는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수또뽀 대변인은 28일 오후 아궁 화산 분화구에서 4㎞ 떨어진 마을에 실제로 주먹 만한 돌덩이가 떨어지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아궁 화산 주변에선 우기에 따른 폭우로 생겨난 화산이류(라하르)에 몸을 담그는 주민이 생겨나는 등 안전 불감증이 만연해 있다. 이는 일종의 힌두교 의식이다. 

발리 주민의 83%를 차지하는 힌두교도들은 섬내 최고봉인 아궁 화산을 성지(聖地)로 모시고 있으며, 이런 인식은 화산 분화의 위험에도 대피를 거부하는 이유로 작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는 한 때 3천m에 달했던 아궁 화산의 연기기둥이 2천m 내외로 줄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국은 아궁 화산 인근 상공의 항공운항 경보를 최고 단계인 '적색'에서 '주황색'으로 한 단계 낮췄다.

다만 아궁 화산의 분화구에선 용암으로 인한 불꽃이 계속 관측되고 있으며, 분화가 이어지면서 다량의 화산재가 발생하고 있다고 PVMBG는 전했다.

위험 수위가 다소 낮아지기는 했으나 여전히 분화위험이 있어 부근 주민의 대피는 불가피하다는 것이 현지 당국의 판단이다.

한편, 27일 오전부터 이틀여간 폐쇄됐던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은 전날 오후 2시 28분을 기해 운영을 재개했지만, 즉각적으로 운항을 재개하지 않은 항공사가 많아 완전히 정상화하진 못한 상황이다.

공항 운영 재개에도 불구하고 일부 관광객들은 풍향 변화 등의 이유로 공항이 다시 폐쇄될 것을 우려해 버스와 페리로 우회 출국을 시도하고 있다.

이를 돕기 위해 인도네시아 당국은 발리 국제공항에서 수라바야 주안다 공항까지 가는 임시 공항버스편을 운행 중이다.

다만 우기로 인한 폭우와 차량 정체로 공항간 이동에만 20시간 이상이 걸리는 경우가 드물지 않은 탓에 일부 외국인 여행객은 수라바야 공항에 마련된 우회 항공편을 놓쳐 재차 발이 묶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