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발리 고립 한국인 태운 전세기, 수라바야 이륙…귀국길 올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발리 고립 한국인 태운 전세기, 수라바야 이륙…귀국길 올라

기사입력 2017.12.01 08: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귀국 7.jpg▲ 한국 국민 태울 준비하는 아시아나 전세기 : 30일 밤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에서 아시아나 전세기가 발리 섬에 고립됐던 한국 국민을 태울 준비를 하고 있다.
 
화산 분화의 여파로 인도네시아 발리 섬에 고립됐던 한국인 여행객들을 태운 특별 전세기가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을 이륙해 귀국길에 올랐다.

아시아나 전세기는 30일 오후 10시 30분(현지시간) 우리 국민 266명을 태운 채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했다.

전세기는 오전 7시 30분께 목적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전세기에 탑승한 우리 국민은 발리 섬에 체류하다가 화산재로 인해 항공교통이 마비되자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이 대절한 버스를 이용하거나 자체적인 수단을 강구해 수라바야로 대피한 여행객들이다.

발리에서 수라바야까지는 직선거리로 약 300㎞이지만, 도로가 열악한 탓에 이들은 15시간 이상 차를 타는 강행군을 겪었다.

다행히 특별한 건강상 이상을 겪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 6.jpg▲ 지친 몸으로 탑승 기다리는 발리 고립 한국인들 : 30일 밤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에서 발리 섬에 고립됐던 한국인 여행객들이 아시아나 전세기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외교부는 해외 위기 상황에 대비해 아시아나항공과 작년 6월 '해외 대형재난시 우리국민 긴급대피 지원을 위한 업무협력 약정'을 체결했으며, 이번 건은 이후 첫 전세기 투입 사례다. 

외교부는 이후 탑승객들에게 적정한 수준의 탑승 비용을 청구할 계획이다.

조태영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는 "오늘 중 수라바야와 발리에서 700∼800명의 국민이 전세기와 정기편을 이용해 귀국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다만 관련 당국은 발리 섬에 한국인 관광객이 아직 일부 남아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교민 수도 600명이 넘는 까닭에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앞으로도 당분간 상황실을 운영하고 발리에 직원을 상주시키는 등 비상대응 체제를 유지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