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니 대학생도 IS 추종?…성당 습격해 獨신부 등 4명 부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니 대학생도 IS 추종?…성당 습격해 獨신부 등 4명 부상

기사입력 2018.02.12 16: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성당.jpg▲ 2018년 2월 11일 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진 족자카르타 시 인근 슬레만 지역의 한 성당에서 현지 경찰이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 자카르타포스트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대학생이 흉기를 든 채 가톨릭 성당을 습격해 독일인 80대 신부 등 4명이 다치는 사건이 벌어졌다.

12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경찰은 상해 등 혐의로 반유왕이 출신 대학생 술리요노(23)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술리요노는 현지시각으로 전날 오전 10시께 족자카르타 시 인근 슬레만 군의 한 성당에 날길이가 1m에 달하는 흉기를 들고 침입해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예수상과 성모상의 머리 부위를 부수며 10여분간 소란을 벌이다가 출동한 경찰관의 총에 맞고 제압됐다.

경찰 당국자는 "이 과정에서 독일 출신으로 1964년부터 인도네시아에 머물러 온 칼 에드문드 프리어(81) 신부와 미사를 보던 주민 2명, 경찰관 1명이 흉기에 맞거나 폭행을 당해 상처를 입었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의 부상 정도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돼 저지른 소행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현지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2억6천만 인구의 87.2%가 무슬림인 인도네시아는 종교의 자유가 인정되는 온건하고 관용적인 이슬람 국가로 분류되지만, 최근들어 원리주의와 종교적 배타주의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2016년 11월에는 동부 깔리만딴 주의 교회에 이슬람국가(IS) 추종자가 화염병을 던져 2살 여아가 숨지고 2∼4살 어린이 3명이 중화상을 입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달 7일에는 자카르타 인근 땅그랑 지역의 한 마을에서 무슬림 주민들이 불교 승려를 겁박해 지역 내에서 종교 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하게 만드는 일이 생기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러한 움직임이 '다양성 속의 통합'이란 자국의 건국이념에 어긋난다면서 이슬람 신정국가 건설을 표방한 극단주의 무슬림 단체를 해산하는 등 조치를 취해왔지만, 실질적 성과를 내지는 못한 것으로 평가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