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도시지리학의 관점에서 본 자카르타; 엄은희 박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도시지리학의 관점에서 본 자카르타; 엄은희 박사

한․인니문화연구원이 제49회 열린강좌
기사입력 2018.02.27 22: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강의.jpg▲ 엄은희 박사가 강의하고 있다. [사진: 한인니문화연구원]
 

“자카르타를 포함한 수도권(Jabodetabek)은 1980년대 이후 국제자본 유입과 맞물려 제조업 기반 확대와 금융 부문을 중심으로 대규모 고용 창출을 통해 급격하게 성장해왔고, 앞으로도 인구는 계속 증가할 것이며, 이에 따른 다양한 도시 문제들은 국가 간 협력을 넘어 도시 간 협력 모델을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합니다”라고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의 엄은희 연구원이 역설했다. 

한․인니문화연구원(원장 사공경)은 지난 24일 엄은희 박사를 초청해 ‘도시지리학의 관점에서 본 자카르타’라는 주제로 제49회 열린강좌를 진행했다. 

이번 강좌는 자카르타의 어제와 오늘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자카르타와 자카르타 교민사회의 미래를 예측해 보는 기회가 됐다. 

엄은희 연구원은 자카르타 북쪽에 위치하고 있는 순다 끌라빠 항구를 중심으로 시작하여 남쪽으로, 다시 동서로 확대되면서 제조업을 기반으로 꾸준하게 성장해온 자카르타가 이제는 다른 아세안 도시들과 마찬가지로 서비스 경제의 중심이자 소비 지향 도시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통계청(BPS) 자료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인구 절반이 자바 섬에 살고 있으며, 그 절반이 자바 섬의 서부에 집중되어 있다. 

그는 전세계 대도시들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로교통망, 상하수도망, 에너지, 쓰레기 처리, 녹지 확보 등 도시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또 ‘계획되지 않은 발전에서 계획된 도시화’가 도시의 삶의 질을 높이게 될 것이며 나아가 아시안 공동체로서 동반성장할 수 있는 길이라며, 그 사례로 대한민국 서울시(시장 박원순)를 롤 모델로 변화를 추구하는 반둥시(시장 리드완 까밀)를 언급하기도 하였다. 

2018년 8월 아시안 게임을 앞두고 도로 교통망 확충을 비롯한 건축 개발이 한창이어서 자카르타를 포함한 수도권 지역의 변화가 이후 어떤 모습으로 우리 앞에 펼쳐질지, 오랜 기간 자카르타의 변화를 온전히 몸으로 겪으며 함께 성장해온 한국 교민사회의 관심이 높다.

아울러 교통 문제, 쓰레기, 매연 등 총체적인 문제를 안고 살아가는 자카르타 시민들에게 8월 아시안 게임(18th Asian Games Jakarta Palembang 2018)을 계기로 상업 활동과 소비의 주체를 넘어 환경 문제 해결에 노력하고 있다. 

엄은희 연구원은 현재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에서 동남아지역 연구에 참여하고 있다. 1년에 두세 차례 인도네시아를 방문하여 지난 6년간 특히 인도네시아 한인사회 연구에 주력해 오고 있고 이를 책으로 낼 예정이다.

단체사진1.jpg▲ 강연을 마친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인니문화연구원]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