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루피아화 가치 2016년래 최저 수준… 괜찮은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루피아화 가치 2016년래 최저 수준… 괜찮은가?

기사입력 2018.03.09 10: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스리 물야니 재무장관 “루피아 약세지만... 경제 펀더멘털 견고” 

루피아/달러 환율이 최근 불안정하게 움직이자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이 시장개입에 나섰다고 9일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 달러 인덱스에 따르면, 전날 루피아/달러 환율은 13,759~13,816 루피아 범위를 움직였고, 이는 지난 2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8일 루피아/달러 환율은 13,816으로 2016년 이래 루피아/달러 환율이 가장 높았다. 이날 BI 기준환율은 13,774였다.

7일 BI 발표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외환보유고가 1월에 1,319억8천만 달러에서 2월에 1,280억6천만 달러로 2.97% 감소했다. 

BI는 루피아 방어를 위해 시장에 개입했다고 인정하면서, 외부압력이 너무 강하다고 밝혔다.   

앞서 BI는 루피아/달러 적정환율을 13,200~13,300로 본다며 현재 환율은 ‘과다한’(Overshot) 상태라고 언급했다. 

외환전문가들은 당분간 루피아/달러 환율이 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주에 인도네시아 채권시장에서 외국인자금 10억2천만 달러가 빠져나갔고, 이는 2016년 11월 이래 가장 큰 규모다. 

56ba7d554777ee84387782fdaf51841a_O9Hrtx6SMoK9IqTMgquoUmVD2USCSaa.jpg▲ 자료사진
 
자카르타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현재까지 루피아화 가치가 달러에 대해 1.47% 하락해, 다른 이머징국가 및 아시아 통화들과 비교해 하락세가 상대적으로 컸다. 같은 기간 일본 엔화 가치는 달러에 대해 6.11%, 한국 원화는 2.11%, 싱가포르 달러는 2.60%, 태국 바트화는 3.95% 평가절상됐다. 

지난 2월 루피아화 가치가 1.6% 하락하면서 신흥국 통화 24개 중 가장 나쁜 실적을 기록했다. 루피아가 다른 통화들보다 큰 변동폭을 보이는 현상은 드물지 않다. 앞서 루피아/달러 환율은 1998년 외환위기와 2015년에 14,000선을 넘었다. 

미국 금리인상이 예상보다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과 미국 보호무역주의 우려가 루피아화에 부담을 주고 있다. 

3월 초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올해 미국 금리를 네 차례 인상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지난주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25%)과 알루미늄(10%) 제품에 수입관세를 인상하겠다고 발표했고, 이에 유럽연합과 중국은 미국 제품에 수입관세를 부과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겠다고 단언해 세계가 무역전쟁을 우려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대학교(UI) 아리 꾼쪼로 교수는 시장이 미국의 여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게리 콘 경제자문이 7일 사임함으로써 오히려 불확실성이 가중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콘 사임에 이어 다른 자문들이 사임한다면 트럼프를 막을 수 없게 된다는 의미다. 누가 대통령을 제어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자카르타종합주가지수는 7일 2.03% 하락해 6,368.27포인트에 마감했고, 8일에는 다시 1.17% 상승해 6,443.02포인트를 기록했다.  

한편 스리 물야니 인드라와띠 재무장관은 일부 거시경제지표들이 지난해보다 나아져서 인도네시아 경제 펀더멘털(기초체력)이 세계적인 불확실성을 관리하기에 더 나은 모양이 됐다고 말했다. 

스리 물야니 장관은 인도네시아 조세수입이 지난해 2월에 134조6천억 루피아에서 올해 2월에 153조5천억 루피아로 14.04%가 증가했고, 경상수지 적자도 지난해보다 감소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예금보험공사의 할림 알람샤 회장은 기업들이 루피아 약세로 인해 세금, 배당금, 이자를 지불하는데 어려움을 겪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리 교수는 정부가 수출 부양책을 펼쳐야 하므로 중앙은행의 시장개입이 오래가지는 못할 것으로 보았다. 그는 중앙은행이 루피아 약세를 방어하기 위해 시장개입만 하고 있다며 금리를 인상할 경우 경제에 타격을 줄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전쟁이 일어나면 우리는 외교에 의지해야 한다며, EU, 중국, 인도 등과 협력해서 미국의 계획에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