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소기업 할랄 수출 말레이·인니 집중…평균 수출액 11억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소기업 할랄 수출 말레이·인니 집중…평균 수출액 11억원"

중소기업연구원 조사…"판로 개척능력 부족 최대 애로"
기사입력 2018.03.29 07: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진출 국가 확대·수출 품목 다양화 필요"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진출한 할랄시장은 주로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였으며 업체당 수출액은 평균 11억원 정도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연구원 김선화 연구위원은 29일 '중소·중견기업 할랄시장 진출전략 및 지원방안 연구'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사는 지난해 5∼6월 할랄 시장에 이미 진출했거나 진출 예정인 중소·중견기업 141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중소기업이 진출한 할랄시장(중복응답)으로는 말레이시아(43.3%)가 1위를 차지했으며 인도네시아(38.6%)와 태국(7.9%)이 뒤를 이었다.

할랄시장 진출 기업의 수출액은 2016년 평균 10억9천700만원이다.

29일 할랄식품.jpg
 

할랄제품은 원료·상품·서비스·시설의 생산과 처리, 가공, 포장, 물류 과정에서 이슬람 율법에 따라 금기된 요소를 엄격히 배제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돼지고기, 동물의 피, 부적절하게 도축된 동물의 가공식품, 알코올, 비늘 없는 생선, 양서류 등을 뺀 제품을 말한다.

조사대상 기업들은 할랄시장에 진출했거나 진출하고자 하는 이유(중복응답)로 64.5%가 성장성이 높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라고 답했다.

자사 제품이 할랄시장 수출 가능성이 있는 품목(36.2%)이라거나 수출국 다변화(29.1%) 등도 주요한 이유로 제시했다.

할랄시장 진출 때 기업들이 겪는 가장 큰 애로(중복응답)는 해외 판로 개척능력 부족(48.9%), 할랄시장 정보 부족(36.9%), 할랄 인증 취득 문제(30.5%), 할랄 관련 전문인력 확보 어려움(25.5%) 등으로 나타났다.

김 연구위원은 "중소기업의 할랄시장 진출 국가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 집중돼 있고 수출 품목은 65% 이상이 식품이다"며 "두 국가 이외에 다른 할랄시장을 개척하고 수출 품목도 다양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 세계 할랄 시장 소비인구는 2015년 기준 17억명, 소비규모는 1조7천360억달러(약 1천855조원)에 달했다.

이슬람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할랄시장 규모는 2021년에는 2조7430억달러(약 2천936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