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술값이 비싸서"…밀조주 확산에 사망자 속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술값이 비싸서"…밀조주 확산에 사망자 속출

기사입력 2018.04.06 15: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자카르타와 주변 지역에서 저질 밀조주를 마신 주민 28명이 잇따라 숨지는 참사가 벌어졌다.

5일 일간 콤파스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경찰은 지난 한 주간 남부 자카르타와 동부 자카르타, 데뽁, 버까시 등 수도권 일대에서 최소 28명이 중독 증상을 보이다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사망자들은 예외없이 길거리 가판대에서 파는 밀조주를 사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인도네시아에선 2억6천만 인구의 87%가 이슬람을 믿지만, 다른 종교에 관용적인 문화 덕분에 대도시 등에선 주류를 쉽게 구할 수 있다.

다만 주류세율이 높아 가격이 비싼 탓에 일반 서민들은 잔당 1만5천∼2만 루피아(약 1천100∼1천500원)에 팔리는 밀조주를 주로 마신다.
이런 밀조주는 보통 순수 알코올, 탄산음료, 허브 등을 섞는 방식으로 제조된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문제의 밀조주를 판매한 노점상 중 한 명을 체포하고,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독성검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여러 지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사망사고가 잇따른 정황을 고려할 때 누군가 공업용 알코올을 노점상들에게 원재료라며 팔아넘겼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선 2016년에도 중부 자바 주에서만 최소 36명이 저질 밀조주를 마시고 목숨을 잃는 등 유사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1인당 알코올 소비량은 2010년 기준으로 0.1ℓ에 불과하지만, 현지 싱크탱크인 인도네시아 정책연구센터(CIPS)는 통계에 잡히지 않는 수치가 1인당 0.5ℓ에 달한다고 추산한 바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