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신성모독 마녀사냥' 기승…전직 대통령 딸 또 고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성모독 마녀사냥' 기승…전직 대통령 딸 또 고발

기사입력 2018.04.08 11: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숙마와띠.jpg▲ 2018년 4월 4일 인도네시아의 국부(國父) 수카르노 전 대통령의 셋째딸 숙마와띠 수까르노뿌뜨리(66)가 자카르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 : 브리따 사뚜 동영상 캡처]
 
세계 최대 무슬림 인구국인 인도네시아에서 이슬람 과격파들이 신성모독법을 내세워 반대파를 마녀사냥하는 행태가 끊이지 않고 있다.

8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슬람수호전선(FPI)을 비롯한 과격 무슬림 단체들은 지난 3일 국부(國父) 수카르노 전 대통령의 셋째딸 숙마와띠 수까르노뿌뜨리(66)를 신성모독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숙마와띠가 지난달 29일 자카르타에서 열린 패션 관련 행사에서 낭송한 자신의 시 '이부 인도네시아'(어머니 인도네시아)가 이슬람을 비하했다고 주장했다.

2006년 쓰인 것으로 알려진 이 시는 "나는 샤리아(이슬람율법)를 모르지만, 어머니 인도네시아의 전통 머리 모양이 니캅(눈을 제외한 얼굴 전체를 덮는 얼굴 가리개)보다 아름다운 것을 안다"는 구절을 담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숙마와띠는 민족주의적 관점에서 조국의 풍성한 문화 전통과 다양성을 말하고 싶었을 뿐이라면서 인도네시아의 이슬람 교도 모두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무슬림 과격파들은 고발을 취하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신성모독을 저지른 이에게는 어떠한 자비도 베풀 수 없다"고 밝혔으며, 지난 6일에는 자카르타 시내에서 숙마와띠를 즉각 체포하라며 6천500명 규모의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2억6천만 인구의 87.2%가 무슬림인 인도네시아는 종교의 자유가 인정되는 온건하고 관용적인 이슬람 국가로 분류되지만, 최근들어 원리주의와 종교적 배타주의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가 형성된 데는 친서민·개혁 정치인인 조꼬 위도도(일명 조꼬위) 현 대통령을 견제하려는 기성 정치권이 무슬림 과격파에 무게를 실어준 것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무슬림 과격파들은 올해 지방선거와 내년 총·대선을 앞두고 조꼬위 대통령과 집권여당인 투쟁민주당(PDI-P)에 비이슬람적이란 이미지를 덧씌우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작년 4월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에서도 조꼬위 대통령의 측근인 중국계 기독교도 주지사가 이슬람을 모독했다고 주장해 재선을 저지했고, 숙마와띠의 언니이자 투쟁민주당 총재인 메가와띠 수까르노뿌뜨리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내세를 부정해 신성모독을 저질렀다며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