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티모르, '여소야대' 속 국정마비사태…내달 12일 재총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티모르, '여소야대' 속 국정마비사태…내달 12일 재총선

기사입력 2018.04.11 10: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티모르가 여소야대로 인한 국정중단 사태를 타개하기 위해 다음 달 12일 재총선을 치르기로 했다.

11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동티모르 각 정당은 총선 투표일이 5월 12일로 확정됨에 따라 전날부터 한 달 일정의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여당인 동티모르독립혁명전선(Fretilin·이하 프레틸린)의 마리 알카티리 사무총장은 "사회를 빈곤에서 해방할 것을 약속한다"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동티모르국가재건회의(CNRT)가 주축이 된 야권연합을 이끄는 독립영웅 출신 정치인 사나나 구스마오는 "국민의 빈곤 탈출을 위해 나라를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작년 7월 동티모르는 독립 이래 처음으로 유엔의 감독 없이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러냈지만, 이후 정치적으로 불안정하다.

프랜시스코 '루 올로' 구테레스 동티모르 대통령이 속한 좌파 성향 정당 프레틸린이 기존 최대 정당이었던 CNRT를 누르고 원내 1당으로 올라서면서 두 정당 사이에 존재했던 암묵적 동맹 관계가 깨진 탓이다.

CNRT는 2015년부터 이어져 온 프레틸린과의 연대를 깨고 연립정부 구성을 거부했다.

이어 CNRT는 민중자유당(PLP)을 비롯한 소수 정당 2곳과 손을 잡고 의회내 과반수(65석 중 35석)를 확보해 정권 이양을 요구했고, 프레틸린이 이를 거부하자 법안 및 정부예산안 처리를 전면 중단시켰다.

동티모르대통령.jpg▲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번째)이 13일 오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필리핀문화센터(CCP)에서 열린 제31회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 개막식에 참석해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프란시스코 구테레스 동티모르 대통령, 문 대통령,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재신더 아던 뉴질랜드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연합뉴스]
 

결국, 구테레스 대통령은 올해 초 의회를 해산하고 총선을 다시 치르기로 했다.

프레틸린과 CNRT가 갈등을 빚은 구체적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차기 총리직을 놓고 다툼이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

현지에선 두 정당이 각각 대통령과 총리직을 맡기로 이면 합의를 했다가 총선에서 승리한 프레틸린이 원내 1당 지위를 내세워 총리직마저 차지하려 들면서 분쟁이 시작됐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동티모르 대통령은 의회 내 각 정파의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상징적 지위에 가까우며, 국정의 실질적 권한은 총리가 갖고 있다.

인구 116만 명의 동티모르는 1975년 포르투갈의 400년 식민통치가 끝난 뒤 인도네시아에 합병됐으나, 끈질긴 독립투쟁 끝에 1999년 독립투표를 거쳐 2002년 공식 독립했다.

하지만 극심한 빈곤과 부정부패에 국가발전의 발목이 잡혀 있고, 점차 고갈돼 가는 석유자원 외의 산업 발전은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