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8살 아이까지 테러에 동원…아시안게임 앞둔 인도네시아 '비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8살 아이까지 테러에 동원…아시안게임 앞둔 인도네시아 '비상'

기사입력 2018.05.15 14: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구 26천만 명 중 90%가 이슬람을 믿는 세계 최대 무슬림 국가 인도네시아가 잇따르는 폭탄테러로 몸살을 앓고 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온건한 이슬람 국가로 분류되는 인도네시아에서도 일부 급진세력에 의한 테러가 종종 있었다.

15일 수라바야.jpg▲ 자카르타포스트 캡처
 

2016년에는 수도 자카르타 한복판에서 무장괴한이 자살폭탄을 터뜨리고 무차별 총격을 가해 4명이 죽었고, 지난해 5월에도 자카르타 시내에서 연쇄 자살폭탄 테러로 경찰관 3명이 숨지고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강력한 반테러 조처로 일단 수도인 자카르타를 노린 테러는 뜸해졌다.


하지만 이번에는 인도네시아 제2의 도시인 동부자바 주()의 주도 수라바야가 집중 타깃이 되고 있다.


13일 수라바야 시내 성당과 교회 3곳에서 연쇄 테러가 발생해 사망자 13, 부상자 60명이 발생했고, 이후 하루만인 14일에는 테러활동을 막는 지역 경찰본부까지 자살폭탄 공격에 노출됐다.


수라바야에서 연이어 터진 테러의 특징은 부녀자와 8∼9세의 어린아이 등이 동원됐다는 점이다.


남성 중심의 가부장적인 이슬람 문화를 고려할 때 급진주의 사상을 추종하는 가장이 당국의 감시를 피하려고 아내와 아이들까지 가리지 않고 테러에 이용한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현장에서는 IS 연계 테러조직 '자마 안샤룻 다울라'(JAD)의 지역 담당자 등의 시신이 발견됐고, IS도 잇따른 테러를 '순교 작전'이라고 포장하면서 배후를 자처하고 있다.


IS 연계세력의 준동은 테러에 그치지 않고 있다.


당국이 테러 모의 등 혐의로 잡아 가둔 IS 추종자들은 감옥 안에서도 문제를 일으키고 있으며, IS 추종세력을 가둔 수감시설을 노린 테러 모의도 벌어지고 있다.


지난 11일 서부자바 주() 데뽁에 있는 경찰기동타격대(BRIMOB) 본부에서 경찰관이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10일에는 인근 버까시에서 흉기와 총탄, 활 등을 소지한 남성들이 BRIMOB 본부로 가려다 당국의 제지를 받았다.


당장 석달 뒤에 자카르타-빨렘방 아시안게임을 치러야 하는 인도네시아 정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조꼬 위도도(일명 조꼬위) 대통령은 일련의 테러를 강력하게 비판하고, '테러의 정의'를 둘러싼 정파 간의 논쟁 속에 국회에 장기 계류 중인 반테러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개정안에는 자국민의 해외 테러 행위 처벌과 테러 용의자에 대한 21일간의 구금 및 장기 격리 수용, 해외에서 활동하던 테러 용의자의 여권 말소 등의 방안이 들어 있다.


조꼬위 대통령은 특히 국회가 이달 안에 법안을 처리하지 않을 경우 대통령 포고령을 발령해서라도 테러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으름장까지 놓았다.


지난 2003년 제정된 현행 반테러법도 2002년 발리 폭탄테러 이후 당시 메가와띠 수까르노뿌뜨리 대통령이 내놓은 비상포고령이 그대로 법제화한 것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