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술라웨시서 폭우 속 금광 붕괴…최소 5명 사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술라웨시서 폭우 속 금광 붕괴…최소 5명 사망

기사입력 2018.06.04 05: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금광붕괴.jpg▲ 북부술라웨시 바깐마을 불법 금광 붕괴 현장 [사진: BNPB]
 

인도네시아 동부에서 폭우의 영향으로 금광 갱도가 무너지면서 최소 5명이 잔해에 깔려 목숨을 잃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4일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국가 재난방지청(BNPB)에 따르면 전날 오후 북부술라웨시 주(州)의 바깐 마을에서 주민들이 불법으로 금을 채취하기 위해 뚫어 놓은 갱도가 무너졌다.

당시 갱도에 들어갔던 6명의 주민이 쏟아져 내린 잔해에 깔렸고 이 가운데 5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나머지 1명은 실종 상태다.

BNPB는 성명에서 "사고가 발생한 바깐 마을 인근 지역은 고지대로 평소에도 산사태가 자주 발생하는 곳"이라며 "주민들은 폭우가 내리는 가운데 작업을 계속하다가 변을 당했다"고 전했다.

바깐 지역은 현지 광산업체인 'PT J 리소시스 아시아 파시픽'이 지난 2013년부터 금 채굴을 해오던 곳으로, 주변 주민들이 광산 근처에서 무허가 채굴 행위를 해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