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발리 국제공항 운영 재개…"화산분화 잦아들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발리 국제공항 운영 재개…"화산분화 잦아들어"

기사입력 2018.06.29 17: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궁화산.jpg▲ 29일 발리 아궁화산이 연기를 뿜어올리고 있다.
 
인도네시아 발리 섬 아궁 화산의 분화로 일시 폐쇄됐던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운영이 29일 오후 재개됐다.

수또뽀 뿌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2시 30분에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이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발리 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은 지난 27일 밤 10시 21분께 분화해 상공 2천m까지 연기를 뿜어올린 것을 시작으로 대량의 화산재를 뿜어 올렸다.

항공당국은 이에 29일 오전 3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을 일시 폐쇄하기로 했지만, 아궁 화산에서 분출되는 화산재 양이 줄고 풍향이 바뀌면서 운영을 조기 재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또뽀 대변인은 "아궁 화산에선 아직도 1천500m 높이로 흰 연기가 오르고 있지만 화산재 밀도와 분출 강도는 전날보다 부쩍 약해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높이 3천142m의 대형 화산인 아궁 화산은 1963년 마지막 대규모 분화를 일으켰고, 당시에는 미처 대피하지 못한 산기슭 주민들이 대거 휘말려 1천100여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다치는 참사가 벌어졌다.

아궁 화산은 이후 50여년간 잠잠하다가 작년 9월 다시 활동하기 시작했다.

발리 섬에서는 작년 11월 화산재에 항공교통이 마비돼 1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발이 묶이는 사태가 벌어진 바 있다.

하지만, 아궁 화산은 외국인이 주로 찾는 남부 꾸따 지역과 60㎞ 이상 떨어져 있어 관광객이 직접적 피해를 볼 가능성은 작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자리한 인도네시아에는 약 130개의 활화산이 있어 화산분화와 지진이 빈발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