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몰틀알틀우리말] 덩굴/꽃봉오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몰틀알틀우리말] 덩굴/꽃봉오리

몰라서 틀리고 알고도 틀리는 생활 속 우리말_23
기사입력 2018.08.07 07: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부분의 사람들이 문자 메시지를 확인하고 댓글을 보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이는 이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가 현대인들에게 정보 공유와 관계 형성을 위한 주요 의사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그 속에서 우리는 소통의 기본 수단으로 문자를 사용하고 있고 그 어느 때보다도 문자의 중요성과 올바른 문자 표현의 필요성을 실감하곤 한다. 분명하고 원활한 소통을 위해 우리말을 바로 알고 바로 쓰고자 노력하는 분위기가 교민 사회에 형성되기를 기대하면서 평소 자주 쓰는 말들 중 틀리기 쉬운 우리말을 찾아서 함께 생활 속으로 들어가 보자.
 

“지난 번에 심은 덩굴/덩쿨장미 잘 자라고 있어요?”
“이제 막 꽃봉오리/꽃봉우리가 맺히기 시작했어요.”

가닿는 손길이 뜸해지면서, 안뜰에 심어 놓은 장미가 꽃을 피울 때마다 꽃송이가 점점 작아지더니 결국 그 중 몇 그루는 더 이상 꽃을 피울 생각을 하지 않네요. 지팡이를 꽂아도 새순이 돋는다는, 연중 햇빛 좋고 물 많은 자바 땅에서 막상 내 손으로 화초 하나 키우려니 쉽지 않네요. 진실하게 마주하고 살피며 가꾸어야 비로소 건강한 잎과 꽃으로 화답하는 화초처럼 사람 관계 또한 그렇지요. 

무엇이 맞을까요? 그렇습니다. 위의 두 문장은 다음과 같이 써야 맞습니다.

“지난 번에 심은 덩굴장미 잘 자라고 있어요?”
“이제 막 꽃봉오리가 맺히기 시작했어요.”

덩쿨 × ⇒ 덩굴 ○
봉오리?  봉우리? 

몰틀알틀.jpg
 

‘길게 뻗어 나가면서 다른 물건을 감기도 하고 땅바닥에 퍼지기도 하는 식물의 줄기’를 이르는 말은 ‘덩굴’입니다. 따라서 ‘덩굴장미, 호박 덩굴, 덩굴 식물’ 등으로 쓰거나 같은 의미인 ‘넝쿨’를 사용하여 넝쿨장미, 호박 넝쿨, 넝쿨 식물’로 써야합니다. 덩쿨’로 쓰는 것은 잘못입니다. 

담쟁이덩굴(혹은 담쟁이넝쿨)을 볼 때마다 오 헨리의 ‘마지막 잎새’가 떠올라요.”

‘봉오리’와 ‘봉우리’는 뚜렷한 의미 구분 없이 ‘봉오리’가 우세하게 쓰이다가 1938년 <조선어사전>에 각각 표제어로 등재되면서 의미가 분화됩니다. 따라서 ‘망울만 맺히고 아직 피지 아니한 꽃’을 일컬을 때는 ‘봉오리(=꽃봉오리)’, ‘산에서 뾰족하게 높이 솟은 부분’을 일컬을 때는 ‘봉우리(=산봉우리)’로 써야합니다.  

“부레옥잠 꽃봉오리가 보랏빛을 잔뜩 머금고 있네요.”
산봉우리들이 저마다 이마에 구름 띠를 두르고 시위하듯 버티고 있네요.”

♠ 알고 보면 쉬운 우리말, 올바르게 쓰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중요! 

* 한글 맞춤법, 표준어 검색을 위한 추천 사이트
국립국어원 http://www.korean.go.kr/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http://stdweb2.korean.go.kr/main.jsp


** 이익범
이화여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 교사를 지냄. 현재 한국문화원 세종학당 한국어 교사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