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롬복 강진 사망자, 400명 육박…중상자 1천명 넘어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롬복 강진 사망자, 400명 육박…중상자 1천명 넘어서"

국가재난방지청 사망자 공식집계는 259명…"계속 늘어날 것"
기사입력 2018.08.10 08: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0일 롬복 복구 지연.jpg▲ 인도네시아의 휴양지인 롬복 섬 북부를 강타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사망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지진 최대 피해지역인 북롬복 방사르항 인근 마을에서 지진으로 인해 무너진 가옥 및 상점들이 무너진 채 방치되고 있다. 2018.8.7 [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휴양지 롬복 섬 북부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급증해 400명에 육박하고 있다.

9일 더띡닷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롬복 섬을 관할하는 서부누사뜽가라 주 정부는 지진으로 숨진 주민의 수가 전날 오후 3시 기준 38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줄키어플리만샤 서부누사뜽가라 주지사는 "북부롬복 지역에서만 347명이 목숨을 잃었다. 중상자는 1천33명이다"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의 공식집계에서는 사망자 수가 전날 131명에서 하루 만에 259명으로 늘었다.

현지 주정부와 BNPB의 집계는 여전히 차이가 큰데, 이는 최대 피해 지역인 린자니 화산 주변 지역으로 가는 도로가 망가지고 정전이 일어나 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BNPB는 희생자들이 건물 잔해 속에서 계속 발견되고 있는 만큼, 사망자 수도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5일 오후 7시 46분께 북부롬복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롬복 섬과 주변 지역에서는 건물 4만2천239채가 무너지거나 파손돼 15만6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재난 당국은 전날부터 중장비를 갖춘 구조대가 잇따라 현장에 투입되면서 지지부진하던 구조작업에 속도가 붙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매몰자의 생존확률이 급격히 떨어지는 시점으로 알려진 재해 후 72시간이 이미 지난 상황이어서 애를 태우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번 지진으로 인도네시아가 여행하기 위험한 국가라는 이미지를 가질 것을 우려하는 모양새다.

인도네시아는 차세대 성장동력으로서의 관광산업 개발에 역점을 둬 왔고, 이달 18일부터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란 대형 국제행사를 치른다.

위란또 인도네시아 정치·치안·법률 조정장관은 서부누사뜽가라 주정부가 이번 사태를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면서 중앙 정부는 롬복 섬 강진을 '국가적 재난'으로 규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수또뽀 뿌르워 누그로호 BNPB 대변인은 이미 롬복 섬 현지에서 긴급구호에 착수한 중국과 싱가포르 등 국가의 비정부기구(NGO)에 대해 활동을 중단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외국의 도움을 받겠다는 의사를 밝히기 전에 특정 국가 출신의 NGO가 들어와 활동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다만,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예전부터 활동해 온 국제구호기구들은 롬복 섬에서 구호활동을 벌이는 데 별다른 제한을 받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