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문대통령 "인도네시아 매우 소중한 친구" 조꼬위 "더 강한 관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문대통령 "인도네시아 매우 소중한 친구" 조꼬위 "더 강한 관계"

기사입력 2018.09.10 22: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악수.jpg▲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조꼬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0일 오후 양국 공동 언론발표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문대통령 "전투기 공동생산 협력관계…남북단일팀 지원해줘 깊이 감사"
조꼬위 "아시안게임 지원 감사…슈퍼주니어 공연으로 폐막식 재밌게 진행"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한국을 국빈 방문한 조꼬 위도도(일명 조꼬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만나 "인도네시아는 매우 소중한 친구이자, 신남방정책의 핵심적인 협력 파트너"라며 양국의 관계발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 소규모회담 모두발언에서 "양국은 수교 45년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괄목할 협력관계를 발전시켜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날 양국 교역규모는 200억 달러에 달하고, 인도네시아에 3천여개의 한국 기업이 진출해 80여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며 "양국의 협력은 전투기와 잠수함을 공동으로 생산하고 개발하는 단계까지 발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의 인적 규모도 아주 활발해 작년 한 해에만 약 60만명의 양국 국민들이 상호 방문했다"며 "이런 관계발전에 걸맞게 나는 작년 11월 조꼬위 대통령을 만나 양국 관계를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올해는 양국 수교 45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성공적 개최도 축하드린다.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아시아의 평화와 화합을 위한 축제가 됐다"고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남북 선수단의 공동입장 및 단일팀 출전에 적극 협력해 준 인도네시아 정부와 국민들께 진심으로 깊이 감사드린다"며 "곧이어 열릴 자카르타 장애인 아시안게임도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롬복섬 지진으로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 다시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나와 조꼬위 대통령님은 사람 중심 국정철학, 공정하고 정의로우며 모두가 잘사는 나라를 구현한다는 국정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며 "양국의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 내실 있게 발전시키길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조꼬위 대통령은 "따뜻한 환영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한국에 세 번째 방문이다. 다시 만나 기쁘다"고 화답했다. 

조꼬위 대통령은 "제가 바라는 것은 우리 양국 간의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더 강한 관계가 되고, 더 구체적인 변화가 일어나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꼬위 대통령은 또 "아시안게임이 안전하게 끝나 기쁘며, (그 과정에서) 한국의 지원에 감사드린다. 제가 이낙연 국무총리를 직접 만나기도 했다"며 "아시안게임 폐막식은 한국의 K팝 밴드들, 슈퍼주니어나 아이콘 같은 그룹의 공연으로 활발하고 재미있게 진행됐다"고 감사를 표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