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바땀 직업학교, 감금·체벌 '학내 감옥' 운영 논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바땀 직업학교, 감금·체벌 '학내 감옥' 운영 논란

기사입력 2018.09.13 15: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수마트라 섬 서부에 위치한 바땀 섬의 한 직업학교가 불량학생 등을 처벌한다며 '학내 감옥'을 설치해 운영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뉴스포털 리뿌딴6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아동보호위원회(KPAI)는 전날 기자회견을 하고 리아우 주(州) 바땀 섬에 있는 항공우주 직업학교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KPAI에 따르면 이 학교는 교칙 위반 사례가 적발되면 학생을 철창 등을 갖춘 감방에 가두고 군대식 체벌을 가해 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KPAI의 렛노 리스뜨야르띠 위원은 "이런 사례가 적발된 것은 처음"이라면서 "일부 학생들은 하루 이상 감금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런 행태는 현장실습 중 도둑질을 했다는 누명을 쓰고 달아났다가 이달 6일 바땀 섬에 돌아온 17세 학생이 공항에서 수갑이 채워져 학교로 끌려가는 모습이 목격되면서 세간에 알려지게 됐다.

피해 학생은 학교 교사를 겸직 중인 현지 경찰 당국자에게 폭행을 당한 뒤 감금됐다가 8일 지역 아동보호 당국에 구조됐다.

하지만 수갑을 찬 채 오리걸음을 걷는 등 체벌을 받는 모습이 소셜미디어(SNS)에 유포되는 바람에 육체적·정신적 충격이 커 병원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고 KPAI는 전했다.

문제의 학교는 교육의 질 측면에서도 상당한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렛노 위원은 "이 학교는 교육과정과 무관하게 수업 시간에 공기총을 쏘는 방법과 학교 차량을 이용한 자동차 운전 따위를 가르쳤다"면서 "학생들이 학습에 집중하는 대신 군사 훈련을 받은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당 학교에 조사관을 파견해 진상을 보다 구체적으로 파악할 계획이라면서, 현지 경찰 역시 철저한 수사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해당 학교는 논란이 불거지자 문제의 감방을 철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13일 바땀 직업학교.jpg▲ 2018년 9월 12일 인도네시아 아동보호위원회(KPAI)가 기자회견을 하고 바땀 섬의 한 직업학교에 설치돼 있던 감방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리푸탄6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