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 자화상/최장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 자화상/최장오

인문창작클럽 연재
기사입력 2018.09.07 07: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자화상

/최장오 

짧지만 긴 하루를 대면하는 시간이다
잠으로 반쯤 감긴 눈을 들어 쉐이빙 폼을 듬뿍 바른다
라벤더향이 코끝을 스치며 잘 발달된
더듬이처럼 턱 선을 더듬는다
웃고 찡그리고 째려보며 구석구석을 크로키 한다

아침마다 그린다
맑을 때나 흐린 날도 어김없이 자화상을 그린다
유일하게 너를 보는 시간
사내들이란게 그렇다
거울에 제 얼굴을 들이밀 일이 흔치 않다

숙련된 조각가의 손길로 방점을 찍으면
파르스름 피 한 방울,
스무 살 무렵부터 시작된 일상이다
깊어지는 주름과 희고 거친 머리칼이 낯설다

습기 먹은 거울을 손바닥으로 훔치면
고집스런 얼굴이 나타난다
할아버지 제삿날
잿빛 두루마기 차려 입은 아버지가 거기에 있다



최장오s.jpg
 

시작 노트 
매일 아침 똑 같은 동작으로 거울 앞에서 면도를 한다
어느 날인가 거울 속에 내가 아닌 낯선 이가 보였다.
아버지와 아빠의 차이를 깊게 생각한 적은 없었지만
아버지를 부르며 살아온 시간과 아빠로 불리며 살아온 시간들을 헤아려 보았다.
그 흔한 농담과 웃음기 조차 없이 엄 하기만 하셨던 아버지
그런 아버지를 닮을까 노심초사하여 친구 같은 아빠가 되려고 무던히 노력했던 시간들……
하지만 거울 속의 낯선 이는 아버지인지 나인지 명확하지가 않았다.

인문창작클럽(INJAK)
인문창작클럽 (인작: 회장 이강현)의 회원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전문인으로 구성되었으며, 개개인의 다름과 차이를 공유하고 교류하면서 재인도네시아 한인사회를 조명하는 새로운 시각이 되고자 노력하는 모임입니다.

* 이 글은 데일리인도네시아와 자카르타경제신문에 함께 실립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