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힌두사원서 비키니 셀카?…발리, 무개념 관광객에 골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힌두사원서 비키니 셀카?…발리, 무개념 관광객에 골치

기사입력 2018.09.25 10: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키니 차림으로 힌두교 사원에 들어가 '셀카'를 찍고 종교적 상징물에 기어 올라가는 등 추태를 부리는 외국인 관광객들 때문에 발리 당국이 골치를 앓고 있다.

22일 주간 템포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발리 주 정부는 외국인 관광객의 힌두교 사원 출입을 제한하는 규제를 수 주내 신설할 예정이다.

해당 규제에는 공식 인가를 받은 가이드와 동행하는 관광객만 사원에 들어가거나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는 최근 발리 전통의상을 입은 핀란드 출신의 한 50대 남성 관광객이 11세기에 건립된 힌두교 사원인 루훌 바투 카루 사원 내부 성소에 올라서 셀카를 찍는 사건이 벌어진 데 따른 조치다.

'링기 팟마사나'로 불리는 문제의 성소는 발리 힌두교도가 중시하는 여신에게 봉헌된 제단 모양의 구조물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논란이 커지자 이 남성은 현지 경찰에 자수한 뒤 해당 사원에서 속죄 의식을 치렀다.

일각에선 그를 신성모독 등 혐의로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현재로선 별도의 처벌 없이 국외 추방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발리를 찾는 관광객 수는 2007년 166만명에서 2017년 570만명으로 10년 만에 세 배가 넘게 늘었다.

조꼬르다 오까 아르타 아르다나 수까와띠(일명: 족 아쩨)초코르다 오카 아르타 수카와티 발리 부지사는 외국인이 수영복 차림으로 사원에서 사진을 찍고 조형물에 올라가는 등 부적절하게 행동하는 사례가 늘었다면서 "너무 많이 오다 보니 관광객들의 질도 과거와는 달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연합뉴스]

25일 발리 사원.jpg▲ 발리 울루와뚜에서 께짝춤을 보는 관람객들. [데일리인도네시아 자료사진]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