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술라웨시 강진 연락두절 한인 2명 중 1명 안전 확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술라웨시 강진 연락두절 한인 2명 중 1명 안전 확인"

"현지교민, 한인 사업가 소재 간접 파악"…다른 한 명은 여전히 소재 불명
기사입력 2018.10.01 13: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강진과 쓰나미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빨루에서 연락두절된 한국인 두 명 가운데 한 명의 소재가 간접적으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1일(현지시간) 현지 교민사회와 관계 기관에 따르면, 빨루 현지에 거주하는 교민이 한인 사업가 A씨의 거처를 찾아간 결과 A씨를 직접 만나지는 못했지만 "잠시 외출 중이며 안전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A씨는 빨루 해변에서 열린 패러글라이딩 대회 참석차 현지를 찾았던 재인도네시아 패러글라이딩 협회 관계자 B씨와 함께 소재가 파악되지 않던 현지 체류 한인 두 명 중 한 명이었다.

A씨는 현지 교민은 아니며 광산개발 사업과 관련해 빨루를 자주 드나들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1일 빨루에 간 이후 연락이 되지 않았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직원 한 명이 1일 오전 군용기를 이용해 빨루로 들어갔고 다른 한 명도 곧 현지로 이동할 예정"이라며 "담당 영사가 직접 A씨를 만나 안전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B씨의 소재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B씨를 비롯한 대회 참가자들이 숙소로 사용한 빨루 시내 8층 호텔은 현재 지진으로 무너진 상태다.

붕괴 당시 B씨가 숙소에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재난 당국은 50명 남짓 잔해에 갇힌 것으로 보고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 빨루 시에는 A씨와 B씨 외에도 교민 2명이 있지만, 신변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술라웨시 섬에는 지난달 28일 오후 규모 7.5의 강진과 뒤이은 쓰나미가 닥치면서 빨루 등에 큰 피해가 발생한 상태다.

재난 당국은 이번 지진과 쓰나미로 최소 832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싱가포르신문 스트레이츠타임스는 1일 "사망자 숫자가 전날 1천200명 이상으로 늘었다"며 "진앙과 가까운 동갈라 지역 등의 피해가 집계되면 사망자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전날 술라웨시 섬에 머물다가 연락이 두절된 우리 교민과 관련해 현지 당국에 조속한 수색 및 구조를 요청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빨루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 4명과 영사콜센터 및 주인도네시아대사관에 신고가 접수된 연락두절자 7명에 대해서는 모두 신변 안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한 교민이 사업상 빨루에 체류하거나 오가는 교민 7명이 더 있다고 제보해옴에 따라 현지 파견 영사가 구체적 사실관계와 안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인 실종자.jpg▲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강진과 이어진 쓰나미로 인해 무너진 빨루의 한 호텔의 잔햇더미 아래 수십 명이 갇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동영상 캡처]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