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신남방특위 "정책 핵심주체는 기업"…아세안·인도 진출 독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남방특위 "정책 핵심주체는 기업"…아세안·인도 진출 독려

현지 진출기업 임원진 만나 新시장 개척 지원…"기업 간담회 정례화"
기사입력 2018.10.04 15: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4일 신남방정책 기업간담회.jpg▲ <신남방정책특별위 기업간담회> 4일 오전 중구 롯데호텔에서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와 신남방국가 진출기업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8.10.4 [연합뉴스]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가 4일 오전 아세안·인도 지역에 진출한 국내 주요 기업 임원들을 만나 정책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전자, 포스코, 한화, 두산중공업, CJ, GS리테일, 현대자동차, LG 경제연구원, 롯데지주, SK 등의 해외사업·마케팅 등 관련 부문 임원들이 참석했다.

신남방특위는 이들로부터 아세안·인도 지역 활동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향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신남방특위 위원장을 맡은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인사말에서 사람(People), 공동번영(Prosperity), 평화(Peace) 등 '3P'를 중심으로 아세안·인도와 협력을 강화, 기업들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한국경제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신남방정책을 원활히 집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신남방정책을 마련하고 추진하는 데 있어 핵심주체는 우리 기업"이라며 "기업 간담회를 정례화하고 새로 아세안·인도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들과의 소통창구도 마련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지속해서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아세안·인도 지역에 구축되어있는 우리 기업 간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KOTRA)의 해외기업 네트워크를 잘 활용해 신남방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인사말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 기업들은 정책 건의사항을 발표했다.

현대자동차는 인도네시아에 차량조립 및 생산공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양국 정부가 부품의 무관세화를 적극적으로 협의해달라고 요청했다.

다른 기업 역시 이같은 부품 관세장벽 해소와 더불어 ▲ 현지 투자 시 금융조달의 어려움 해결 ▲ 낙후된 유통망 개선 등을 건의하며 정부의 다각적인 지원을 요청했다고 신남방특위는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기업의 의견을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히면서, 가급적 연내에 제1차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해 구체적인 추진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