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엔화, 달러에 상승…신흥국 통화 약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엔화, 달러에 상승…신흥국 통화 약세

기사입력 2018.10.11 15: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 주요 증시가 폭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위험 회피 심리로, 엔화가 달러화에 대해 상승했다. 

11일 한국시간 오후 2시 47분 현재 달러-엔 환율은 전장 뉴욕대비 0.098엔(0.09%) 하락한 112.165엔을 기록했다. 

신흥국 통화는 주가 하락으로 인해 달러화에 대해 약세를 보였다. 

인도네시아 루피아 가치는 미 달러에 0.42% 떨어진 15,262루피아를, 인도 루피는 0.05% 하락한 74.3700루피를 나타냈다. 이날 장중 인도 루피는 달러당 74.4849루피로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위안화는 역외에서 미 달러화에 0.22% 하락한 6.9382위안을 기록했다. 

유로-엔 환율은 전장 뉴욕대비 0.37엔(0.29%) 상승한 129.67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0.00438달러(0.38%) 오른 1.15613달러를 기록했다.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영국과 유럽연합(EU) 간의 브렉시트 합의 타결 기대에 오름세를 지속했고, 달러화는 미국 국채금리 반락과 위험회피 심리가 결합해 전방위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아시아 시장에서 3.15%까지 밀렸다. 

최근 미국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주가 조정 압력이 커진 가운데, 금리 상승세가 진정되면서 달러화도 동반 하락했다.

간밤 뉴욕 주가가 3~4% 이상 폭락한 가운데, 닛케이지수와 중국 상하이증시는 모두 4%가량 떨어졌다. 

한국 코스피지수도 4% 가까이 밀린 가운데, 대만 증시는 6% 이상 떨어졌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반영한 ICE 달러지수는 이날 0.27% 하락한 95.244 근방에서 거래됐다. 달러지수는 3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유로화는 오는 17~18일 예정된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브렉시트 협상 타결 가능성이 커지면서 오름세를 보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