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라인-KEB하나인도네시아 디지털금융 손잡았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라인-KEB하나인도네시아 디지털금융 손잡았다”

기사입력 2018.10.29 08: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하나은행.jpg▲ 라인, KEB하나은행 인니 법인 지분 20% 인수…핀테크 본격화 왼쪽 세 번째부터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황인준 라인파이낸셜아시아 CEO, 이화수 인도네시아 KEB하나은행 법인장, 김영은 라인파이낸셜아시아 COO,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라인 제공=연합뉴스]
 
라인파이낸셜아시아, 하나은행 인도네시아법인 지분 20% 인수

네이버 계열 라인의 금융 자회사 라인파이낸셜아시아는 KEB하나은행의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KEB하나은행 인도네시아' 지분 20%를 인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로써 라인파이낸셜아시아는 KEB하나은행 인도네시아의 2대 주주가 됐다. 

두 회사는 하나은행의 현지 금융 영업 경험과 라인의 글로벌 서비스 운영 비법을 결합해 인도네시아에서 전략적 동반자로서 디지털금융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하나은행에는 현지인이 익숙하게 쓰는 라인 메신저 이용자를 은행 고객으로 흡수하고, 자연스럽게 일반 고객의 저금리성 예금을 늘려 투자 구성을 다양화한다는 유인이 있다. 

하나은행은 외환은행과 통합 이전부터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현재 61개 지점을 두고 있다. 

라인파이낸셜아시아는 인도네시아 시장을 계기로 글로벌 금융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가 2억6천만명에 달하며 1만8천개가 넘는 섬으로 구성돼 은행 서비스가 미치지 않는 지역이 많다. 

한편으로는 스마트폰 사용인구가 1억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사용률이 높아 디지털금융 발전 가능성이 큰 곳으로 꼽힌다. 

두 회사는 이미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현지 특성과 고객 선호도 조사를 마치고 예금, 소액대출, 송금결제서비스 등 사업모델을 그리고 있다. 

현지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최적화한 본인확인 기능을 만들고, 하나은행과 라인의 강점을 결합한 신용평가 모형을 현지에 접목하고자 국내외 신용평가기관과 공동 프로젝트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인준 라인파이낸셜아시아 최고경영자(CEO)는 "하나은행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현지 사용자들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뱅킹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인도네시아에서 다양한 핀테크 사업영역을 개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은 "라인의 앞선 디지털기술과 하나은행 리테일금융의 결합은 신남방정책 핵심지역인 인도네시아의 새로운 금융모델로서 미래 은행산업 혁신에 새바람을 일으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