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뎅기열 확산…이달에만 1만1천명 발병·110명 사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뎅기열 확산…이달에만 1만1천명 발병·110명 사망

기사입력 2019.01.28 13: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DENGUE-MOSQUITO-16-x-9.jpg▲ 뎅기모기 [사진=마야클리닉뉴스]
 
인도네시아에서 열대성 질환인 뎅기열 환자가 급증해 이달 들어서만 110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일간 레뿌블리까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보건부는 이달 1∼25일 전국 33개 주 372개 지역에서 1만1천224명의 뎅기열 확진 환자가 발생해 110명이 숨졌다고 전날 밝혔다.

북부술라웨시주와 중부깔리만딴 주의 까뿌아스 군, 동부누사뜽가라 주의 서부망가라이 군과 꾸빵 시 등 4개 지역에선 보건비상(KLB) 상황이 선언됐다.

인도네시아 보건부의 시띠 나디아 따르미지 매개체·동물원성 전염병 담당 국장은 "이밖에 동부자바와 중부자바, 서부자바, 자카르타, 람뿡, 남부술라웨시, 동부깔리만딴 등지에서도 뎅기열 발병 건수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기(10월∼이듬해 3월)를 맞아 연일 비가 내리면서 뎅기열을 퍼뜨리는 모기가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된 탓이라면서 "적절한 대응이 이뤄지지 않으면 확산 속도가 더욱 빨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뎅기 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질환인 뎅기열은 3∼8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 두통, 근육통, 백혈구감소증, 출혈 등의 증상을 나타내지만 대부분 심각한 증세 없이 1주일 정도 지나면 호전된다.

그러나, 증상이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예방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기에 각별히 주의해야 할 질병으로 꼽힌다.

인도네시아에선 지난 2016년의 경우 한 해 동안 20만4천171명이 뎅기열에 걸려 1천598명이 숨졌고, 2017년에는 6만8천407명이 발병해 493명이 목숨을 잃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긴소매 옷을 착용하고 야외활동을 자제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해야 하며, 우기에는 홍수와 산사태 등 자연재해도 빈발하는 만큼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