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외국인 1월 주요 신흥국 중 한국 주식 가장 많이 샀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외국인 1월 주요 신흥국 중 한국 주식 가장 많이 샀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 집중 매입
기사입력 2019.02.04 08: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올해 1월 외국인이 주요 신흥국 중 한국의 주식을 가장 많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외국인은 올해 들어 1월 25일까지 한국 증시에서 24억9천600만달러어치를 순매수했다.

이 기간 외국인의 주식 순매수 규모는 한국이 대만(15억600만달러), 브라질(8억8천300만달러), 인도네시아(7억6천300만달러), 필리핀(2억6천600만달러), 태국(1억4천800만달러), 베트남(4천700만달러), 파키스탄(800만달러) 등 주요 신흥국들보다 훨씬 많았다.

외국인은 인도에서는 5억9천만달러를 순매도했고 스리랑카에서는 1천100만달러의 매도 우위를 보였다.

1월 한달간 외국인이 한국에서 사들인 주식 규모는 36억5천700만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3억3천500만달러)과 12월(1억3천600만달러)에 이어 석달 연속 매수 행진이다.

특히 지난달 외국인의 순매수 규모는 2016년 7월(36억7천700만달러) 이후 30개월 만에 최대였다.

이는 외국인이 작년 10월 한달간 40억5천900만달러를 순매도한 것과는 완전히 달라진 흐름이다.

이처럼 최근 외국인 자금이 국내 증시로 대거 유입된 것은 미중 무역갈등 완화와 하반기 반도체 경기 회복 가능성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최근 외국인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를 집중 매입하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달 외국인이 삼성전자 주식을 2조3천249억원어치 사들였고 SK하이닉스도 8천200억원어치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했다.

민병규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미중 무역전쟁으로 집중 타격을 받은 한국과 대만을 중심으로 외국인이 다시 신흥시장에서 주식 매수에 나서고 있다"며 "한국에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상장지수펀드(ETF)에 외국인 매수세가 집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