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해양 플라스틱 세계 2위 오명에 인니 편의점, 비닐봉지 유료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해양 플라스틱 세계 2위 오명에 인니 편의점, 비닐봉지 유료화

기사입력 2019.03.08 18: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투기 세계 2위 국가란 오명을 안고 있는 인도네시아가 편의점에서 제공되는 비닐봉지를 유료화하기로 했다.

4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소매유통업체협회(Aprindo)는 지난달 28일부터 전국의 편의점이 비닐봉지를 유료로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로이 니콜라스 만데이 Aprindo 회장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려는 정부의 노력을 돕기 위한 결정"이라면서 "Aprindo에 가입된 4만여개 소매업체 모두가 이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알파마트와 알파미디 등 인도네시아 현지 편의점들은 비닐봉지를 제공할 때마다 장당 200∼1,000 루피아(약 16∼80원)씩을 받고 있다.

로이 회장은 "인도네시아의 강과 바다가 플라스틱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실질적 조처가 필요하다"면서 "Aprindo 회원사들은 환경보호를 위한 소비자 교육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에서는 폐기물 처리시설 부족과 낮은 환경 인식 수준 등의 영향으로 쓰레기를 인근 하천에 투기하는 이들이 많다.

이렇게 버려진 쓰레기는 강을 막고 있다가 매년 우기(11월∼이듬해 3월)마다 홍수와 함께 바다로 쓸려나간다.

올해 초에는 수도 자카르타와 인접한 버까시 군(郡)의 삐상 바뚜 강이 상류에서 떠내려온 수천t의 폐기물로 메워지는 사태가 벌어졌다. 작년에는 유명 휴양지인 발리섬이 바다를 떠다니는 쓰레기에 비상사태를 선언하는 일이 있었다.

1만7천여 개의 섬으로 구성된 인도네시아에서는 연간 129만t 규모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에 버려진다. 이는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다. 

인도네시아에선 연간 98억장의 비닐봉지가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 2016년 22개 주요 도시에서 한시적으로 비닐봉지 한장당 200루피아의 소비세를 부과하는 조처를 시행해 비닐봉지 사용량을 30% 가까이 줄인 적이 있지만, 당시엔 관련 업계의 반발이 거세 제도화에 이르지 못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