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문대통령, 인니 韓기업 임금체불에 "수사·범죄인인도 공조하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문대통령, 인니 韓기업 임금체불에 "수사·범죄인인도 공조하라"

기사입력 2019.03.08 21: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청와대.jpg▲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이 7일 오후 춘추관에서 최근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임금체불과 관련한 대통령 지시사항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당국에 수사 및 형사사법 공조, 범죄인 인도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조국 민정수석에게 지시했다.
 
경찰 내사 착수하고 법무부는 인니정부와 공조…노동부, 유사사례 긴급 점검
문대통령 "현지 노동자 피해 없어야…해당국과 신뢰훼손 안 돼"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국기업의 임금체불과 관련해 "인도네시아 당국과 수사 및 형사사법 공조, 범죄인 인도 등 대응 방안에 대해 적극 공조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국 민정수석에게 이같이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따라 경찰청은 인도네시아 당국이나 현지 공관으로부터 자료를 넘겨받는 대로 내사에 착수하고, 법무부는 범죄인 인도조약 및 형사사법 공조조약을 토대로 인도네시아 당국과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고 부대변인이 밝혔다.

또 노동부는 고용노동관을 통해 임금체불 규모와 피해 사실을 신속히 파악하고 유사사례를 긴급 점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으로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동남아에 있는 한국기업이 현지 노동자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이런 사건으로 인해 해당국과의 신뢰 및 협력관계가 훼손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인도네시아의 한국 봉제업체 사장 A씨가 작년 10월 직원 3천여명에게 월급을 주지 않고 잠적해 인도네시아 노동부 장관까지 나서 우려를 표명하는 등 문재인정부의 신(新)남방정책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일부 매체가 보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