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니 한국대사관, 한인 기업 야반도주 논란에 "조속 해결 노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니 한국대사관, 한인 기업 야반도주 논란에 "조속 해결 노력"

기사입력 2019.03.08 21: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KR20190308080100104_02_i_P2.jpg▲ 2018년 11월 30일 인도네시아 서자바 주 브카시 시청 앞에서 대표가 잠적해 임금이 체불된 현지 한인 기업 직원들이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트리뷴뉴스 홈페이지 캡처]
 
인도네시아 내 한인 기업 대표의 야반도주와 임금체불 논란과 관련해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이 "조속한 수습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당국자는 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지 한인사회와 조속하고 원만한 수습을 위해 힘을 합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청산이 이뤄져 체불임금 정산이나 퇴직 절차가 이뤄지는 것이 중요한데 해당 업체 대표의 행적이 묘연해 우리 경찰과 한·인니 당국이 (대책을) 논의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재인도네시아 한인상공회의소와 한국봉제협의회(KOGA)는 작년 8월 서부자바 주 버까시 지역의 한인 기업 대표 A씨가 임금을 체불한 채 잠적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이래 인도네시아 노동부와 5차례에 걸쳐 협의를 진행해 왔다.

관련 사정에 밝은 소식통은 "A 씨는 상공회의소나 KOGA 회원이 아니었지만, 한인 기업의 이미지 훼손을 우려해 대신 총대를 멘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업체 노동자들은 A씨가 900억 루피아(약 72억원) 상당의 회삿돈을 횡령해 달아난 탓에 3천명에 이르는 직원들이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수습에 나선 상공회의소와 봉제협의회는 지난달에는 무하맛 하닙 다끼리 인도네시아 노동부 장관을 면담하기도 했다.

무하맛 장관은 같은 달 27일 열린 '2019 코리안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행사에선 A 씨의 사례를 언급하며 "노동자들이 임금체불로 고통을 겪고 있는 만큼 사회적 대화를 통해 해결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해당 행사는 인도네시아 정부 고위당국자와 한인 기업인들이 신년을 맞아 덕담을 나누는 자리였던 까닭에 일각에선 이런 발언을 한국기업에 대한 인도네시아 노동부의 공개적 경고로 해석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오전 조국 민정수석에게 "인도네시아 당국과 수사 및 형사사법 공조, 범죄인 인도 등 대응 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공조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다만, 인도네시아 당국은 아직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서부자바 주 지방노동청과 인도네시아 노동부는 A 씨에 대한 사법처리보다는 이해당사자 간 협의를 통해 남은 자산을 청산하고 근로자들에게 체불된 임금을 지급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인도네시아 경찰도 한국 측에 공조 등을 요청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하지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근 진행된 5번째 협의에선 인도네시아에 남은 해당 업체 임원이 A 씨로부터 위임장을 받아 청산절차를 개시하는 방안이 논의됐으나, 이달 8일 열릴 예정이었던 6번째 협의는 업체 측 사정으로 무기한 연기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