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몰틀알틀]애끊다, 애끓다, 삭이다, 삭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몰틀알틀]애끊다, 애끓다, 삭이다, 삭히다

몰라서 틀리고 알고도 틀리는 생활 속 우리말_57
기사입력 2019.04.02 10: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부분의 사람들이 문자 메시지를 확인하고 댓글을 보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이는 이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가 현대인들에게 정보 공유와 관계 형성을 위한 주요 의사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그 속에서 우리는 소통의 기본 수단으로 문자를 사용하고 있고 그 어느 때보다도 문자의 중요성과 올바른 문자 표현의 필요성을 실감하곤 한다. 분명하고 원활한 소통을 위해 우리말을 바로 알고 바로 쓰고자 노력하는 분위기가 교민 사회에 형성되기를 기대하면서 평소 자주 쓰는 말들 중 틀리기 쉬운 우리말을 찾아서 함께 생활 속으로 들어가 보자.
 

“제주 4.3 사건 희생자 가족들은 애끓는 아픔으로 평생을 살아야 했어.”
“그분들이 조금이나마 울분을 삭힐 수 있도록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진실을 규명하고 적절한 배상도 이루어져야 해.”

내 의지와 상관없이 다른 누군가가 내린 부당한 판단이나 결정에 의해 하루아침에 내 삶, 내 가족의 삶이 송두리째 절망의 구렁텅이로 내동댕이쳐진다면? 올바른 판단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열린 지성과 지혜가 작동하지 않음으로 인하여 개인과 공동체의 삶이 위협받고 훼손당한 사례는 안타깝게도 너무나 많았습니다. 내일로 71주년이 되는 제주 4.3 사건도 그 중 하나지요. 아직도 정도(正道)를 외면하고 여전히 기득권 다툼에 매몰되어 이념 논쟁과 분열을 조장하는 이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후손과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은가.

오류를 찾으셨나요? 그렇습니다. 위의 두 문장은 다음과 같이 써야 맞습니다.

  “제주 4.3 사건 희생자 가족들은 애끊는 아픔으로 평생을 살아야 했어.”
  “그분들이 조금이나마 울분을 삭일 수 있도록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진실을 규명하고 적절한 배상도 이루어져야 해.”

토끼 2.jpg

애끊다?  애끓다?
삭이다?  삭히다?

먼저 ‘애끓다[애끌타]’는 ‘몹시 답답하거나 안타까워 속이 끓는 듯하다’는 뜻으로 ‘애타다’로 바꿔 쓸 수 있습니다. 애끓어[애끄러], 애끓으니[애끄르니], 애끓는[애끌른] 등으로 활용하고 발음 하지요. 반면에 ‘애끊다[애끈타]’는 ‘몹시 슬퍼서 창자가 끊어질 듯하다’ 즉 단장(斷腸)의 슬픔으로 슬픔이 극에 달함을 의미합니다. 6.25 전쟁의 비극과 가족 잃은 슬픔을 노래한 ‘단장의 미아리고개’가 그랬고 더 거슬러 올라가서 중국 진나라 때의 속설로 전해오는 새끼 원숭이를 빼앗긴 어미 원숭이의 단장의 죽음이 바로 그랬지요. 애끊어[애끄너], 애끊으니[애끄느니], 애끊는[애끈는] 등과 같이 활용하고 발음합니다. 이러한 의미와 발음 차이를 고려하여 상황에 맞게 적절한 선택이 요구되는 단어입니다. 자칫 의미가 달라질 수도 있고 어색한 표현이 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참고로 ‘애’는 창자를 이르는 옛말에서 유래하여, ‘초조한 마음속, 혹은 몹시 수고로움’을 뜻하는 명사로서 ‘애가 타다, 애를 쓰다, 애를 먹다’ 등과 같이 단일어로 쓰이기도 하지만 ‘애끊다, 애끓다, 애쓰다, 애먹다, 애간장’ 등과 같이 합성어로도 널리 쓰이지요. 
“지역 주민들의 애끓는(애타는 ○) 하소연에 귀를 기울이세요.”
“봄밤에 듣는 가야금의 애끊는(애타는 ×) 선율이 듣는 이의 심금을 울리네요.”

‘삭이다’와 ‘삭히다’는 둘 다 ‘삭다’의 사동사입니다. 그러나 ‘삭히다’는 ‘김치나 젓갈 따위의 음식물을 발효시켜 맛이 들게 하다’의 뜻으로 삭히어[사키어, 사키여](또는, 삭혀[사켜]), 삭히니[사키니], 삭히는[사키는] 등으로 활용하고 발음하는 반면 ‘삭이다’는 ‘먹은 음식물을 소화시키다, 긴장이나 화를 풀어 마음을 가라앉히다’의 뜻으로서 삭이어[사기어, 사기여](또는, 삭여[사겨]), 삭이니[사기니], 삭이는[사기는] 등으로 활용하고 발음합니다. 각각의 단어가 가진 의미와 발음의 차이에 유의하여 사용해야겠습니다.

“그 친구는 화를 내는 법이 없어. 마음속으로 삭이지.”
“고들빼기김치는 잘 삭혀야 쓴맛을 잡을 수 있어.”

♠ 알고 보면 쉬운 우리말, 올바르게 쓰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중요! 

* 한글 맞춤법, 표준어 검색을 위한 추천 사이트
국립국어원 http://www.korean.go.kr/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http://stdweb2.korean.go.kr/main.jsp

** 이익범
이화여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 교사를 지냄. 현재 한국어 교사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