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여고괴담 리메이크 영화 ‘SUNYI’ 시사회 후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여고괴담 리메이크 영화 ‘SUNYI’ 시사회 후기

기사입력 2019.04.04 21: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글: 배동선 작가 

영화 <수니>라 하면 한국사람은 당장 철수와 영희 친구 순희를 생각할 것이고 인도네시아인들은 시아파에 맞선 이슬람 수니파를 떠올리기 쉽겠지만2019년 4월 2일 지난 화요일 자카르타 시내 그랜드인도네시아몰 CGV 상영관에서 시사회를 가진 영화 <수니>는 인도네시아어 SUNYI로 적막함을 뜻한다. 

지난 세기 막판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공포영화 <여고괴담>이 <수니>라는 이름표를 달고 리메이크되어 인도네시아 스크린에 오른 것에 대해 인도네시아  최대 영화사 MD 엔터테인먼트와 중국 싱싱 엔터테인먼트가 합작하여 설립한 제작사 믹스 엔터테인먼트(MIXX Entertainment) 임종길 대표(Mr. Jeff Lim)는 수많은 제목 후보들 중 영화전반을 대변할 가장 적절한 단어를 선택한 것이라고 말한다.

“기본적으로 인도네시아엔 여고가 없잖아요. 그러니 리메이크라 해도 인도네시아 상황에 맞춰 시나리오 대부분을 다시 써야 했어요.”

곰곰히 생각해 보면 타라카니타나 세인트 우르술라 정도를 제외하고 딱히 떠오르는 현지 여자고등학교가 없다. 한국정서에 충실한 <여고괴담> 스토리를 인도네시아 남녀공학으로 옮겨와 흥미진진한 스토리라인을 새로 구축한 제작사와 작가들의 노력에 우선 박수를 보낸다. 짝짝짝~

2017년 CJ ENM이 투자한 <사탄의 숭배자(Pengabdi Setan)>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크게 히트하면서 봇물 터지듯 쏟아진 공포영화들은 제한된 상영관수와 한정된 수익구조,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낮은 선에 그어지는 제작비 투자한도 영향을 받아 여전히 깜짝 놀래키는 수준을 크게 넘어서지 못했지만 <수니>는 초반부터 팽팽하게 구축되는 긴장감을 끝까지 늦추지 않으며 인도네시아 공포영화  종래의 도식을 벗어나려 시도한다. 최근 2년 연속 로컬영화 흥행순위 상위를 기록한 공포영화 <다누르(Danur)> 시리즈를 만든 아위 수리야디 감독의 연출과 앙가 유난다, 아만다 롤레스 등 젊은 연기자들의 열연도 돋보인다. 

한국이 제작에 참여한 로컬영화로는 여섯 번째, 리메이크로는 <수상한 그녀>를 리메이크하여 2017년에 좋은 성적을 올린 <달콤한 스무살 (sweet 20>에 이어 두 번째다.

MIXX Entertainment는 4월 중 한국 애니메이션 한 편을 현지 영화시장에 배급하며, 한국 유명작품을 선정해  다음 리메이크를 준비 중이다.
 
인도네시아 영화시장이 개방된 이후 가장 먼저 현지 영화제작시장에 뛰어든 한국기업들을 응원하며 이번 신작 <수니>의 대박선전을 기원한다.

<수니>는 4월 11일(목) 인도네시아 전역 CGV 상영관에서 개봉한다.


여고괴담.jpg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