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불법조업 외국 어선 51척 침몰처분 시작…"단호히 대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불법조업 외국 어선 51척 침몰처분 시작…"단호히 대응"

2014년부터 나포 어선 500여척 가라앉혀…베트남 선박 50% 이상
기사입력 2019.05.07 07: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불법조업에 무관용 정책을 펼쳐온 인도네시아 정부가 나포한 외국 어선 51척을 또다시 침몰시키기로 하고 4일(현지시간) 1차로 10여 척을 가라앉혔다.

이날 인도네시아 정부는 남중국해에 맞닿은 서부깔리만딴주 딴중 다뚜 인근 바다에서 베트남 어선 13척에 모래를 싣고 바닷물을 쏟아부어 침몰시켰다고 AFP 통신과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선박_트위터.jpg▲ 인도네시아 정부가 불법 조업한 베트남 어선을 침몰시키는 모습 [인도네시아 해양수산부 트위터]
 

침몰처분이 결정된 외국 어선 총 51척 중에는 베트남 어선이 38척으로 가장 많고, 이어 말레이시아(6척), 중국(2척), 필리핀(1척) 순이었다. 외국인이 소유한 인도네시아 국적 선박도 4척이나 됐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나머지 선박들을 2주 안에 순차적으로 가라앉힐 계획이다.

수시 장관_트위터.jpg▲ 베트남 어선 침몰처분 지켜보는 수시 푸지아투티 인도네시아 해양수산부 장관 [인도네시아 해양수산부 트위터]
 

침몰 현장을 직접 지휘한 수시 뿌지아뚜띠 인도네시아 해양수산부 장관은 "우리는 불법조업에 맞서 싸운다"며 "우리가 단호히 대응하지 않으면 그들은 더 대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2014년 취임한 조꼬 위도도(일명 조꼬위) 대통령이 불법조업에 대한 강경 대응 기조를 세운 이래 수백척의 외국 어선을 나포해 그동안 500여 척을 침몰시켰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베트남 선박으로 나타났다.

이날 뿌지아뚜띠 장관은 나포 선박을 경매에 부치는 것보다 침몰시키는 것의 불법조업 억제 효과가 더 크고, 인도네시아 경제에도 더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포 어선이 경매에 부쳐지면 당사자들이 사들여 다시 불법조업에 투입, 같은 어선이 2∼3차례 나포되는 일이 허다하다며 국가 압류 후 '침몰처분'이 최선이라고 주장해왔다.

과거에 뿌지아뚜띠 장관은 나포한 어선에 폭약을 터뜨려 침몰시키는 장면을 생중계하기도 했으나 이날 침몰장면은 영상으로 녹화해 SNS를 통해 공개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최근 몇 달 동안 외국 어선 침몰처분을 집행하지 않았으나 베트남 해안경비대가 불법조업 어선 단속을 방해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곧이어 51척을 침몰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27일 인도네시아 리아우주(州) 나뚜나 제도 인근 해상에서 해군 경비정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업했다며 베트남 어선을 나포하려 했지만, 베트남 해안경비대가 이를 가로막으면서 무력 충돌이 빚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