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방정환의 손 안의 아세안]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 커피 생산대국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방정환의 손 안의 아세안]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 커피 생산대국

기사입력 2019.05.24 16: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방정환 1.jpg▲ 자카르타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커피 스타트업 매장. [사진=방정환]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과 더불어 동남아시아 해양부를 구성하는 인도네시아는 산림, 광물, 천연가스 등 자연 자원이 풍부한 나라로 이름이 높습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가 브라질, 베트남, 콜롬비아에 이은 세계 4위 커피 생산대국이라는 사실을 아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그 동안 한국에 아프리카 및 남아메리카산 커피가 주로 소개돼 온 까닭이 아닐까 짐작됩니다. 인도네시아어로 ‘kopi(꼬삐)’로 불리는 커피는 인도네시아를 대표하는 천연자원으로 손꼽히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실제 자바와 만델링, 토라자, 가요 마운틴 등 인도네시아 커피는 오랜 동안 지구촌 커피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아 왔습니다.

인도네시아 커피의 유래는 네덜란드에서 처음 커피 나무가 이식된 17세기 말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유럽인들은 예멘의 모카항을 거쳐 베니스 상인들을 중심으로 유통되던 커피의 맛에 빠져들고 있었습니다. 커피의 경제적 가치에 주목한 유럽 국가들은 발아 능력을 갖춘 볶지 않은 상태의 커피 나무를 확보하는데 혈안이 됐습니다. 

16세기 초 이래 예멘을 점령하고 있던 오스만 투르크의 삼엄한 감시를 뚫고 마침내 네덜란드 상인들이 몇 그루의 커피 묘목을 빼돌렸습니다. 이후 네덜란드는 상업용 목적으로 식민지였던 자바 섬의 바타비아(네덜란드 통치 시절 자카르타 명칭)에 처음 커피 나무를 심었고, 커피 재배는 자바 섬 이곳 저곳으로 빠르게 확산됐습니다. 

방정환 2.jpg▲ 90년 역사를 자랑하는 반둥 중심부의 커피 로스팅숍. [사진=방정환]
 
적도에 얹힌 1만7000여개 섬으로 이뤄진 인도네시아는 화산재 지형, 풍부한 강수량 등 커피를 키우는데 적합한 자연환경과 기후를 자랑합니다. 그래서 맛과 향이 뛰어나면서도 개성 있는 커피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하지만 1870년대 발생한 커피 녹병(커피 나무 잎에 곰팡이가 생기는 전염병)으로 인해 자바 섬과 수마트라 섬의 커피 농장들이 대거 황폐화됐습니다. 이후 아라비카 품종보다 병충해에 강한 로부스타 품종 재배에 주력하면서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 로부스타 커피 생산국으로 도약합니다.

실제 로부스타 품종은 인도네시아 전체 커피 생산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세계커피기구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인도네시아의 커피 생산량은 대략 1150만bag(1bag=60kg) 규모로 집계됩니다. 이 중 60% 가량이 수출되고 나머지는 내수용으로 소비됩니다. 수마트라 섬과 술라웨시 섬을 위주로 자바 섬, 발리 섬, 파푸아 섬 등 사실상 국토 전역에서 커피 나무가 재배되고 있습니다.

글로벌화 물결 속에 최근 인도네시아에는 다국적 커피 체인들과 현지 커피업계가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중입니다. 특히 벤처 캐피털의 초기 투자를 등에 업고 대박 신화를 꿈꾸는 커피 스타트업들이 하나 둘씩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물론 자바 섬 중부의 족자카르타 등에는 달군 숯을 연유 커피에 넣어 마시는 고유의 커피 문화도 남아 있습니다. 또 제3의 도시 반둥 중심부에는 3대에 걸쳐 90년 동안 시장통 한 켠에서 묵묵히 자리를 지켜 온 로스팅숍이 여행객들의 발길을 사로 잡습니다.

인도네시아행 항공권을 구입한다면 전통과 현대가 함께 호흡하는 인도네시아 커피의 매력에 빠져보는 건 어떨까요? [데일리인도네시아]

글쓴이=방정환 아세안비즈니스센터 이사 junghwanoppa@gmail.com 

방정환 3.jpg
 
☞ 방정환은?
매일경제신문 기자 출신으로 아세안비즈니스센터 이사로 재직 중이다. 
2013년 한국계 투자기업에서 근무를 시작한 이래로 인도네시아와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인도네시아 입문 교양서 ‘왜 세계는 인도네시아에 주목하는가’를 출간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