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술라웨시 6.9 강진에 '놀란 가슴'…쓰나미 조기경보 해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술라웨시 6.9 강진에 '놀란 가슴'…쓰나미 조기경보 해제

한밤중 지진, 공포에 떨며 대피…큰 피해 보고 없어
기사입력 2019.07.08 10: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술라웨시섬 북동쪽 해상에 7일(현지시간) 밤 규모 6.9의 강진이 발생해 쓰나미 조기 경보가 발령됐다가 8일 새벽 해제됐다.

공포에 떨며 고지대로 대피했던 이웃 섬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집으로 돌아왔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진은 전날 밤 오후 10시 8분 인도네시아 몰루카해(말루꾸해) 떠르나떼섬 남서쪽 133㎞ 지점에서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26.3㎞이다.

이어서 8일 오전 1시 35분까지 규모 4.0 이상 지진만 5차례 더 발생하는 등 여진이 10여 차례 이어졌다.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곧바로 쓰나미 조기 경보를 발령하고 인근 섬 해안가 주민들에게 고지대로 대피하라고 지시하는 등 비상대응에 나섰다.

8일 인니 강진.jpg▲ 인니 6.9 강진과 10여 차례 여진(빨간 원)[Volacnoes&Earthquake 앱]
 

술라웨시섬에는 작년 9월 28일 저녁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 높이 6m에 달하는 쓰나미가 들이닥쳐 4천300여명이 희생됐기에 이 지역 주민들은 참사가 되풀이될까 봐 불안에 떨었다. 

CNN 인도네시아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떠르나떼섬과 말루꾸 제도는 물론 술라웨시섬의 마나도, 비뚱 지역 등 주민들이 강한 지진을 느꼈다.

한 주민은 "너무 무서웠다. 자려고 누워있는데 집이 너무 강하게 흔들려서 바로 뛰쳐나왔다"고 말했다.

해안가 주민들이 집 밖으로 뛰쳐나와 오토바이와 차를 타고 고지대로 달아나는 장면이 찍힌 동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다행히 쓰나미가 실제로 발생하지 않았고, 쓰나미 조기경보는 이날 오전 0시 9분에 해제돼 주민들이 귀가했다.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은 "진원의 위치와 깊이를 분석한 결과 이번 지진은 말루쿠 해판의 지각 변형으로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지진에 따른 사망자나 큰 피해 보고는 접수되지 않았으며, 지진으로 물건이 떨어지면서 일부 다친 사람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