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 마호가니의 꿈/최장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 마호가니의 꿈/최장오

인문창작클럽 연재
기사입력 2019.07.25 23: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마호가니의 꿈

                     최장오 

결 고운 살을 만드느라 
날 선 햇살을 엄살도 부리지 않고 꼿꼿이 받아 내는구나
빈틈없는 살을 위하여
거무칙칙한 피부를 마다하지 않고 뜨거운 햇살을 받아 들이는 구나

붉은 태양의 빛깔과 말간 수액을 퍼 올려
황토 빛 살을 꼼꼼하게 만드는 구나
흐린 날도 비 오는 날도 
구김없이 작은 빛조차 갈무리 하는구나

백 년도 성이 차지않아
천 년을 살기 위한 몸부림인것을 몰랐구나
백 년 동안 바람이 쓰 담던 손길을 
천 년의 세월에 맡기려는 구나

맑은 웃음도 저버리고, 밝은 연둣빛조차 
감춰버린
무표정하게 견뎌내는 너,
천년을 살기 위한 몸부림 이었구나
천 년을 견디어 내기 위한 꿈 이었구나

마호가니 가구.jpg▲ 사진: 조지안퍼니처
 

*** 시작 노트 

마호가니의 꿈

누구나,
꿈을 꾸고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며 살아간다.
요즘 들어 행복에 대한 생각을 자주 하게 되는데 어처구니가 없게도 그 답을 마호가니 나무에서 찾았다.
어떻게 저런 거친 나무가 아름다운 가구로 태어났을 수 있을까?
백 년을 한결같이 꿈을 향해 달려, 마침내 꿈을 이루고 천년을 빛나게 산다면 행복하겠지.

행복할 것이다……


*** 이글은 데일리인도네시아와 자카르타경제신문에 동시에 연재합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