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메가와띠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남북통일 지원은 아버지 당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메가와띠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남북통일 지원은 아버지 당부"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참석…오랜 기간 '평화 중재자' 역할
기사입력 2019.08.29 23: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메가와띠 수까르노뿌뜨리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29일 "남북통일을 지원하고, 두 나라 사이에서 독립적인 입장이 되라는 것이 아버지의 당부였다"고 말했다.

수까르노 인도네시아 초대 대통령의 딸이자 2001∼2004년 5대 대통령을 역임한 메가와띠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29일 메가와티 대통령.jpg▲ 메가와티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남북통일 지원은 아버지 당부"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제공]
 
메가와티 전 대통령은 오랜 기간 한반도 평화 중재자 역할을 해왔다.

1964년 아버지인 수까르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 김일성 주석을 만났고, 2002년 남·북한을 동시에 방문했다. 또 2011년 사망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는 절친한 사이였다.

그는 "내가 대통령이 됐을 때 김대중 대통령께서 비공식적으로 한국을 위한 특사가 되길 부탁하셨다"며 "남북을 자주 왕래하면서 김정일 위원장께 한국을 방문하라고 권유도 했지만 아쉽게도 이뤄지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남북평화를 지원해달라고 부탁하신 바 있다"며 "이런 역사적 배경을 말씀드리는 것은 양 국가가 언젠가 통일이 되기를 희망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메가와띠 전 대통령은 "작년 판문점 선언이 발표됐을 때는 남북한뿐 아니라 아시아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된 순간"이라며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29일 DMZ 평화포럼 개막.jpg▲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개막식. 2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개막식에서 메가와띠 수까르노뿌뜨리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연설을 하고 있다. 2019.8.29 [사진: 연합뉴스]
 
그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남북의 개방적 대화와 인도네시아의 '합의제 민주주의'를 이날 포럼에서 제안했다.

1만7천여개 섬, 300여개 종족으로 이뤄진 인도네시아는 모든 민족·지역·종교·문화를 포용할 수 있도록 5개의 원칙을 '빤짜실라'라는 건국이념으로 선포했다.

5개 원칙 중 하나인 '합의제와 대의제를 통한 민주주의 실현'이 한반도 평화체제에 적합할 것이라고 소개한 것이다.

메가와띠 전 대통령은 2015년 '명예제주도민'으로 선정되고, 2017년 목포대에서 명예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는 등 한국과 가깝게 지낸다.

그는 투쟁민주당(PDI-P)의 총재로서 조꼬 위도도 대통령이 두 차례 대선에서 당선되는데 핵심 후원자 역할을 한 실세이기에, 한국 정부와 기업에서도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

이번에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포럼을 공동 주최하면서 메가와띠 전 대통령을 한국으로 초청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