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수마트라서 멸종 위기 '테이퍼' 구조…임신 경사까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수마트라서 멸종 위기 '테이퍼' 구조…임신 경사까지

기사입력 2019.09.04 15: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코가 길쭉하고 돼지와 비슷하게 생긴 멸종위기종 테이퍼(Tapir·맥)가 수마트라섬에서 구조됐다.

4일 테이퍼 웅덩이.jpg▲ 북수마트라 물웅덩이에서 구조된 테이퍼 [데틱뉴스=연합뉴스]

초음파 검사 결과 임신 3∼4개월째로 확인돼 현지 언론이 '경사'라고 앞다퉈 보도했다.

4일 자카르타포스트와 더띡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북부수마트라 아사한 군의 한 마을에서 테이퍼 한 마리가 돌아다니다 물웅덩이에 빠졌다. 마을 주민들은 테이퍼를 밧줄로 묶어 구조한 뒤 야생동물 보호 당국에 연락했다.

북부수마트라주 천연자원보호국(BKSDA)은 구조된 암컷 테이퍼가 임신 중임을 확인하고, 쁘마땅 시안따르 야생동물보호 공원으로 옮기기로 했다.

테이퍼의 임신 기간은 약 400일로, 한배에 한 마리를 낳는다. 

4일 테이퍼 공원.jpg▲ 임신 사실이 확인돼 페마탕 시안타루 공원으로 옮겨진 테이퍼(오른쪽) [자카르타포스트=연합뉴스]
 
말레이언 테이퍼는 말레이반도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에 서식한다.

이들은 초식동물이자 야행성이며, 배설물을 통해 숲에 씨앗을 퍼뜨리는 역할을 한다.

테이퍼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정한 멸종위기종으로, 현재 인도네시아의 동물원에는 모두 9마리의 수컷과 13마리의 암컷이 있다.

북부수마트라주 천연자원보호국은 구조된 테이퍼가 출산하면 야생동물 보호구역에 풀어줄 계획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