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도네시아, 빠뿌아 인터넷 차단 대부분 해제…"감시는 계속"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도네시아, 빠뿌아 인터넷 차단 대부분 해제…"감시는 계속"

반정부시위로 소요사태 발생하자 지난달 21일부터 차단
기사입력 2019.09.05 15: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도네시아 정부가 뉴기니섬 빠뿌아의 인터넷 접속과 데이터통신을 2주일 만에 대부분 복구했다.

인도네시아 통신기술정보부는 5일 "빠뿌아의 안보 상황이 다시 정상화된 것으로 판단된다"며 "시위가 극심한 일부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데이터통신을 복원했고, 앞으로 며칠 동안 상황을 계속 감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5일 파푸아 유튜브 캡처2.jpg▲ 인도네시아령 파푸아의 독립을 요구하는 시위 [유튜브 캡처]
 
뉴기니섬 서부의 빠뿌아는 50년 전 주민투표를 통해 인도네시아에 편입됐으며 이후 현지 분리주의 단체들은 산발적으로 무장독립 투쟁을 벌여왔다.

빠뿌아 주민들은 지난달 17일 '인도네시아 국기 훼손' 혐의로 빠뿌아 출신 대학생 43명이 체포되고 이들에 대한 모욕적 발언이 담긴 동영상이 유포되자 '인종차별'이라며 폭발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빠뿌아 주민들이 정부 건물을 태우는 등 소요사태가 계속되고 독립투표 요구가 커지자 지난달 21일 빠뿌아의 인터넷 접속을 차단하고 군인과 경찰 수천 명을 추가로 배치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다량의 허위정보, 도발적인 메시지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인터넷 차단 필요성을 주장했지만, 시민단체와 언론단체들은 군·경의 인권 침해적 행동이 우려된다고 반발했다.

빠뿌아의 주비신문 편집장인 빅터 맘모르는 지난달 23일 유엔인권이사회 '표현의 자유' 부문 특별보고관인 데이비드 케이와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에 긴급구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서부빠뿌아 연합해방운동의 의장인 베니 웬다를 이번 소요사태의 배후로 지목했다. 그는 현재 영국에서 망명 생활을 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또 유명 인권변호사이자 활동가인 베로니카 코만이 트위터를 통해 자극적인 뉴스를 퍼뜨려 소요사태가 벌어지는 데 일조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청 대변인은 "베로니카가 해외에 살고 있기 때문에 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 2주 동안 빠뿌아에서 발생한 시위로 민간인 4명이 숨지고 15명이 부상했고, 군인 1명이 숨지고 경찰관 4명도 다쳤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5일 파푸아 유튜브 캡처1.jpg▲ 사진: 유튜브 캡처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