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니 '산불 연무' 태국 남부까지 덮어…말레이는 인공강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니 '산불 연무' 태국 남부까지 덮어…말레이는 인공강우

수마트라섬과 보르네오섬 6개 주 산불 계속되고 있어
기사입력 2019.09.10 14: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6일 산불 지도.jpg▲ 인도네시아 산불 현황 2019.09.06 [자료: BNPB]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과 칼리만탄(보르네오섬)에서 발생한 산불 연무가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를 거쳐 태국 남부까지 뒤덮었다.

대기오염이 악화하자 말레이시아는 인공강우를 실시하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에서 바람을 타고 날아온 연무가 태국 남부 송클라주 핫야이시 상공을 뒤덮었다.

태국 핫야이시는 지난 이틀 동안 초미세먼지(PM 2.5) 농도가 50㎍/㎥를 초과했다.

말레이시아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환경부 관계자는 "보르네오섬 말레이시아령 북단 쿠칭시를 비롯해 일부 지역 대기 오염 지수가 유해한 수준에 도달했다"며 "연무 완화를 위해 인공강우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말레이 정부는 곧 구름을 만드는 화학물질을 실은 항공기를 띄울 계획이다.

말레이시아는 평소 하늘이 파랗지만, 지난달 초부터 인도네시아에서 넘어온 연무가 수도 쿠알라룸푸르 등의 상공을 덮어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된 상황이다.

한 주민은 "올해는 연무가 더 심한 것 같다. 탄 냄새가 심하고 목과 눈이 너무 아프다"고 불평했다.

인도네시아에선 열대우림과 이탄지(泥炭地)를 개간하는 과정에서 매년 산불이 발생하고, 특히 건기에 이웃 나라에 연무가 확산한다.

산불 중에는 돈을 벌 수 있는 팜나무를 심으려고 일부러 불을 지른 경우가 상당하다.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지난달 1일 수마트라와 칼리만탄의 6개 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산불 진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불길을 제대로 잡지 못하고 있다.

이달 7일 기준으로 리아우주 201개, 남수마트라 126개, 잠비 84개, 서칼리만탄 660개, 남칼리만탄 46개, 중앙칼리만탄 482개 등 총 1천599개의 열점(hotspot)이 위성영상으로 확인됐다.

이들 6개 주에서 연무가 심한 지역은 때때로 휴교령을 내리거나 단축 수업 중이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최근 산불을 일으킨 것으로 의심되는 야자유 업체 관계자 수십 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