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빨렘방 여성, 출산한 아기를 세탁기 속에…"부끄러워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빨렘방 여성, 출산한 아기를 세탁기 속에…"부끄러워서"

일하는 집서 홀로 출산…남자친구는 임신 알고 사라져
기사입력 2019.11.07 12:2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수마트라섬 남부 빨렘방에서 가사도우미 여성이 일하는 집에서 홀로 출산한 아기를 세탁기 속에 넣었다가 영아살해 혐의로 체포됐다.

7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4일 수마트라섬 남부 빨렘방의 한 주택에서 수띠나(36)라는 여성이 혼외 자녀를 낳은 뒤 수건으로 감싸 세탁기 안에 넣었다.

이 집에서 반년 넘게 입주 가사도우미와 보모로 일하던 수띠나는 주변에 임신 사실을 전혀 알리지 않았고, 산부인과에도 한 번 가지 않았다.

그는 남편과는 사별했다고 평소 주변에 말하고 다녔다.

출산 당일 수띠나가 화장실에서 오랫동안 나오지 않자 동료들이 문을 두드리면서 괜찮냐고 묻자 "배탈이 났다"고 답했다.

동료들은 화장실 밖으로 나온 수띠나의 얼굴이 너무 창백한 것을 보고 병원으로 데려가기로 했다.

그런데, 병원에 가져갈 수띠나의 신분증을 찾던 동료가 아기 울음소리를 듣고 세탁기를 열어보니 갓난아기가 있었다. 아기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수띠나는 경찰에서 "남자친구와 6개월 정도 교제하다 임신했다. 임신 소식을 말하자마자 그가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부끄러워서 아기를 세탁기에 넣었다"며 "하지만, 잠시 넣어뒀다가 보육원에 데려갈 생각이었지 죽이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아기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하고 있으며, 수띠나의 심리상태도 검사하기로 했다.

수띠나에게 영아살해 혐의가 인정되면 최고 징역 15년 형을 받게 된다.[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